6자 대결, 문재인 43.3%, 안철수 31.3%
6자 대결, 문재인 43.3%, 안철수 31.3%
[프레시안-리서치뷰 여론조사] 홍준표 지지율 상승 눈에 띄어
2017.04.21 09:00:01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간 격차가 오차 범위 밖에서 더 벌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프레시안>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서치뷰가 시행한 4월 셋째주 정기 조사에서 문재인 후보는 43.3%를 기록해, 안철수 후보(31.3%)를 12%포인트 앞서며 격차를 더 벌렸다. 문 후보와 안 후보는 각각 지난주보다 각각 2.7%포인트, 5.2%포인트 지지율이 하락했다.


그러나 지난주(문재인 46.0%, 안철수 36.5%)에 비해서 문 후보와 안 후보간 격차는 9.5%포인트에서 12%포인트로 더 벌어졌다. 오차범위 밖이다. 

안 후보의 하락세가 더 가팔랐다. 안 후보의 부진은 보수층 지지 이탈에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실제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지난주보다 2.6%포인트 오른 11.4%포인트를 기록 4월 들어 지지율 최고치를 경신했다.

그 뒤를 이어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2.0%포인트 올라 5.0%를,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1.4%포인트 올라 3.8%를 기록했다. 새누리당 조원진 후보는 1.4%를 기록했다. 


심 후보가 5.0%를 기록한 것도 눈에 띈다. 정의당 지지율도 상승세를 탄 것으로 보인다. 


'당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문재인 후보가 54.9%를 얻어 31.6%를 얻은 안철수 후보를 23.3%포인트 앞서며 격차를 더 벌렸다. 

문재인 후보는 20~30대, 수도권, 충청, 호남, 부산 울산 경남, 강원, 제주에서 우위를 보였고, 블루칼라와 화이트칼라의 고른 지지를 받았다. 안철수 후보는 60대 이상, 대구 경북 지역, 농축수산업 계층에서 선두를 달렸다.


정당 지지도를 보면, 더불어민주당이 지난주보다 2.8%포인트 내렸지만, 41.2%의 지지율을 유지하고 있다. 국민의당은 4.6%포인트 내려 21.5%였고, 그 뒤를 자유한국당 13.0%(↑0.8%포인트), 정의당7.7%(↑2.3%포인트), 바른정당 5.4%(↑1.3%포인트)이 이었다.

특히 정의당 지지율은 2016년 총선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고, 바른정당 지지율도 지난 3월 3주차 이후 가장 높았다.



이번 조사는 <프레시안> 의뢰로 리서치뷰가 4월 18일부터 20일까지 사흘간 전국 만 19세 이상 휴대전화 가입자 2004명을 대상으로 ARS 자동응답시스템을 이용, 무선전화(100%) 임의걸기(RDD)로 진행했다. 통계 보정은 2017년 3월 말 현재 행정자치부 주민등록인구통계에 따라 성·연령·지역별 가중치를 부여했고, 표본 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2.2%포인트, 응답률은 12.2%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김윤나영 기자 dongglmoon@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획팀에서 노동 분야를 담당하며 전자산업 직업병 문제 등을 다뤘다. 이후 환자 인권, 의료 영리화 등 보건의료 분야 기사를 주로 쓰다가 2015년 5월부터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다.
Top Headline
News Clip
Today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