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배치 재검토해야" 56.1%
"사드 배치 재검토해야" 56.1%
배치 결정 수용응답은 39.9%에 그쳐
2017.05.17 02:07:15
"사드 배치 재검토해야" 56.1%
국민 절반 이상이 주한미군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 배치 결정을 재검토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는 것으로 17일 나타났다. 

<한겨레>와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이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2~13일 전국 1000명을 상대로 여론조사를 벌인 결과 '사드의 한반도 배치에 대해 어떻게 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56.1%가 '배치 결정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답했고, '배치 결정을 수용해야 한다'는 답변은 39.9%에 그쳤다. 

연령대별로는 40대에서 사드 배치 결정을 재검토해야 한다는 의견이 70.3%로 가장 높았다. 30대에선 69.4%였으며, 20대에서는 60.2%였다. 50대에선 재검토해야 한다(51.3%)와 수용해야 한다(45.4%)는 의견이 비슷하게 나왔다. 60대 이상에선 수용해야 한다는 의견이 56.1%를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이 유일하게 '수용해야 한다'는 의견(50.5%)이 '재검토'(39.4%)를 앞섰다. 사드는 현재 경북 성주 지역에 배치되고 있는 중이다. 

사드 배치 결정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응답한 이들은 그 이유로 '국민의 동의 절차를 거치지 않았으므로'(34.1%)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북한 핵문제 등 안보에 도움이 안되므로'(19.9%), '비용 분담 문제 등 새로운 논란 거리가 발생했으므로'(17.5%) 등의 순이었다. 

사드 배치 결정을 수용해야 한다고 응답한 이들 가운데서는 그 이유로 '북한 핵무기에 대비하는 등 안보 차원에서'(66.8%)를 꼽는 응답자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박세열 기자 ilys123@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정치부 정당 출입, 청와대 출입, 기획취재팀, 협동조합팀 등을 거쳤습니다. 현재 '젊은 프레시안'을 만들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쿠바와 남미에 관심이 많고 <너는 쿠바에 갔다>를 출간하기도 했습니다.
Top Headline
News Clip
Today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