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오세훈 '삽질 8년'의 자화상, 가든파이브"
"이명박-오세훈 '삽질 8년'의 자화상, 가든파이브"
"서울시 부담 이자만 하루 1억…'서울의 재앙' 될 것"
2010.04.06 16:55:00
"이명박-오세훈 '삽질 8년'의 자화상, 가든파이브"
'가든 파이브'는 이명박 대통령이 서울시장 재임 시절 벌여 성공을 거둔 청계천 사업의 그림자로 지적된다. 이명박 당시 서울시장이 임기 끝물에 일을 벌인 이 '대책없는' 사업은 고스란히 오세훈 현 시장에게 이월돼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골칫덩이가 됐다. 이 문제가 이번 서울시장 선거전의 주요 쟁점으로 떠오를 것으로 보인다.

진보신당 노회찬 대표는 6일 오후 국회에서 '가든파이브, 서울시의 재앙이 될 것인가'라는 토론회에서 "현재 가든파이브의 모습은 공공주도형 이주상가의 모습이라고 하기에는 너무나 큰 문제점을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코엑스 6배 크기지만 '유령도시'나 다름없어

▲ 가든파이브 주변이 휑뎅그레하다ⓒ가든파이브
면적 820,300㎡ 규모로 삼성동 코엑스몰의 6배의 덩치인 가든파이브는 서울시가 동남권유통단지로 송파구에 건립한 상업시설이다.

2006년 이명박 서울시장 시절 착공됐으며, 청계천 복원에 따른 상가보상의 의미도 있었다.

하지만 지난해 2008년 말 준공 이후 올해 까지 무려 다섯 차례나 개장을 연기하고 있다.

영화관 등 일부 업체만 입점해 영업을 하고 있을 뿐 '유령 도시'나 다름없다. 사람은 없고 건물과 마당이 그럴듯하니 드라마 촬영, 코스프레·인라인 동호회 모임 등의 용도로 주로 사용되고 있다. 사람이 없다보니 최신설비를 갖춘 주차장도 무료다.

가든파이브는 건설단계부터 청계천 공구상인들이 입주하기엔 마감재 수준 등이 호화롭고 분양가가 높다는 지적이 많았다. 게다가 유동인구도 부족하다. 지하철 8호선 장지역과 연결되는 가든파이브는 성남-송파-잠실을 잇는 교통 요지지만, 주변 상주인구가 20만 평이 넘는 복합쇼핑몰을 감당할 수준이 아니기 때문이다.

청계천 대체 상가에서 주상복합아파트로 방향전환?

건설비 이자 등 엄청난 부담을 지고 있는 서울시와 SH공사는 최근 이마트와 뉴코아 아울렛을 입점시키기는 한편, 가든파이브 내 활성화 단지를 민간에 매각 해 업무시설, 교육복합시설, 기타복합시설로 재지정 한다는 복안을 밝혔다. 업무용 빌딩은 물론 호텔이나 주상복합 아파트 등도 지을 수 있게 하겠다는 것이다. 지난 3월 기준으로 가든파이브 상가분양률은 55% , 입점률은 26% 선에 그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까닭에 노 대표는 "개장이 지연됨에 따라 단지 내 이권세력만 양성시켰다"면서 "지금이라도 가든파이브의 현주소를 짚어보고 현실 가능한 대안을 마련하지 않는다면, 가든파이브는 역대 가장 재앙에 가까운 재정사업으로 평가받을 것이다. 개발이익을 노리는 투기세력 외에는 누구도 승자가 아닌 공공사업"이라고 우려했다.

한편 가든파이브 입주업체 대표 등 20여 명은 지난 6일 서울시와 SH공사를 상대로 업체당 1억8000여만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이들은 서울시와 SH공사가 2008년 가든파이브 분양 당시 '관련 업체를 대규모로 유치해 업종 간 유기적인 협력이 가능한 사업단지로 조성하겠다'고 광고했지만 자재 공구상 등의 유치를 포기했기 때문에 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청계천에서 프레스, 밀링업체 등을 운영하다가 서울시의 말을 믿고 입주한 이들로서는 가든파이브의 용도가 변경될 경우 큰 손해를 입을 가능성이 높다.

MB가 빛 보고 오세훈이 뒤치닥거리?

가든파이브가 이처럼 서울시의 아킬레스건이 된 데 대해 일각에서는 "청계천 사업으로 이명박 대통령만 빛을 보고 짐은 오세훈 시장이 떠맡았다"고 지적하고 있다.

청계천 복원사업을 최대의 치적으로 꼽는 이 대통령은 "청계천 상인들을 4200번 이상 만나 설득했다"고 종종 말하지만, 청계천 상인들에 대한 약속이 사실상 공수표로 전락할 위험에 처해있기 때문이다.

진보신당 노회찬 대표는 "가든파이브 문제 책임자 가리는 서울시장 선거 돼야한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예비후보인 이계안 전 의원도 지난 달 개인 논평을 통해 "결국 한나라당 시장들의 무능 때문"이라며 이 대통령과 오 시장을 싸잡아 비판했다. 이 전 의원은 "정책실패의 부담은 고스란히 시민의 부담으로 이어졌다. 서울시가 이자만 하루 1억 원씩 물고 있다"면서 "가든파이브 사업의 실패는 한나라당 시장들이 벌인 삽질 8년의 우울한 자화상"이라고 지적했다.

야권은 이처럼 가든파이브에 공세를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한나라당 예비후보들이 '침묵의 블랙홀'이 된 가든파이브에 대해 입을 뗄지는 미지수다. 이 문제는 오세훈 현 시장을 집중 공격할 수 있는 포인트지만 전임시장인 이명박 대통령을 건너뛸 수 없기 때문이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peyo@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