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현민, 저서 '여성 대상화' 논란 사과
탁현민, 저서 '여성 대상화' 논란 사과
2007년 '콘돔 싫어하는 여자 끌려' 등 부적절 서술
2017.05.26 14:14:53
탁현민, 저서 '여성 대상화' 논란 사과
10년 전 저서에서 여성을 비하하는 표현을 사용해 논란이 된 탁현민 전 성공회대 교수가 26일 "제가 썼던 <남자마음설명서>의 글로 불편함을 느끼고 상처를 받으신 모든 분들께 죄송한 마음을 표한다"고 사과했다.

현재 청와대 행정관으로 근무하는 것으로 알려진 탁 전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저의 부적절한 사고와 언행을 깊이 반성한다"며 "현재 저의 가치관은 달라졌지만 당시의 그릇된 사고와 언행을 반성하고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탁 전 교수는 "과거의 생각을 책으로 남기고 대중에 영향을 미치는 직업을 가졌음에도 신중하지 못했다"면서 "다시 한 번 진심으로 모든 분께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행정관 직에서 물러날지 등과 관련한 언급은 없었다.

탁 전 교수는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의 네팔 트래킹에 동행했을 정도로 문 대통령의 측근으로 분류된다.

탁 전 교수는 자신의 책에서 '이왕 입은 짧은 옷 안에 뭔가 받쳐 입지 마라' 등의 여성을 비하하는 표현을 쓴 것으로 알려지면서 대중으로부터 많은 비판을 받고 있다.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