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비하 탁현민, 靑행정관 사퇴해야"…3야당 한목소리
"여성 비하 탁현민, 靑행정관 사퇴해야"…3야당 한목소리
한국당이 "여성을 성적 대상으로만 바라보는 편협한 시각 드러내" 비판
2017.05.29 17:29:49
야권은 29일 과거 자신의 저서에서 여성비하 발언을 해 물의를 빚은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의 사퇴를 요구했다.

자유한국당 정용기 원내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탁 행정관은 여성의 신체를 비하하고 여성을 성적인 대상으로만 바라보는 편협한 시각을 드러냈다"며 "탁 행정관의 청와대 근무는 '페미니스트 대통령'이 되겠다던 문재인 대통령의 진정성을 의심하게 한다"고 밝혔다.

그는 "문 대통령은 천박한 여성관을 드러낸 탁 행정관을 즉각적으로 해임하고 반복되는 인사 실책과 구멍투성이인 인사 검증 시스템에 대해 직접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민의당 김유정 대변인도 논평에서 "<남자사용설명서>가 아니라 '여성 비하 발언 모음집' 수준이다. 듣기 불편 정도가 아니라 국민적 분노를 자아낼 수준"이라며 "어떻게 이런 자격 미달의 행정관이, 페미니스트를 자처하고 실질적 성 평등 사회를 만들겠다는 문 대통령을 보좌할 수 있는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탁 행정관이 최소한의 양심이 있다면 스스로 물러나는 것이 상식"이라며 "대통령을 모시는 행정관으로서 더 이상 문재인 정부의 부담이 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압박했다.

바른정당 조영희 대변인은 논평에서 "여성을 폄하하고 모욕하는 것도 모자라 여성을 단순한 성적 노리개로 여기는 듯한 태도는 공직자로서 자격 미달"이라며 "이 정도면 정신과 치료가 필요한 수준"이라고 꼬집었다.

또 "더불어민주당의 여성 의원, 여성단체들에도 묻고 싶다. 대국민 여성혐오, 여성 비하 발언 모음집을 출간한 탁 전 교수가 청와대 행정관에 발탁된 것과 관련해 분노하지 않는 이유가 무엇이냐"라고 반문했다.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