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미의 폭탄 증언...트럼프 '탄핵 열차' 시동
코미의 폭탄 증언...트럼프 '탄핵 열차' 시동
청문회 하루 앞두고 증언 "수사 손 떼고 내게 충성하라"...트럼프 탄핵 여론 힘 받나?
2017.06.08 08:06:00
코미의 폭탄 증언...트럼프 '탄핵 열차' 시동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7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러시아 스캔들 수사 중단 압력이 사실이라고 서면 증언을 통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러시아 정부 내통 의혹을 수사하던 중 지난달 10일 전격 해임된 그는 8일 미 의회 상원 정보위에 출석, 이같은 내용의 증언을 할 것으로 보인다. 

코미 전 국장의 증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러시아 스캔들의 '몸통'인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에 대한 수사가 진행되는 와중에 코미 전 국장에게 "이 문제(러시아 내통 의혹 수사)에서 손을 뗐으면(let go) 한다"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언론 등을 통해 제기됐던 트럼프 대통령의 수사 중단 요구 외압설에 대해 핵심 당사자가 사실상 이를 인정하는 증언을 한 셈이다. 코미 전 국장의 발언이 만약 사실이라면 이는 '사법 방해'로 탄핵 사유에 해당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워터게이트 사건으로 스스로 사임한 리처드 닉슨 전 대통령이 '사법 방해'로 인해 탄핵 직전까지 몰렸었다. 

러시아 내통 의혹 수사 중단 압력에 대해 '마녀 사냥(witch hunt), '가짜 뉴스(fake news)'라고 부인해 온 트럼프 대통령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주목된다. 

코미 전 국장은 또 지난 1월 트럼프 대통령이 저녁 만찬 중 자신에게 "나는 (당신의) 충성심이 필요하다. 충성심을 기대한다"는 말을 했다고도 폭로했다. 그간 언론에서 등장했던 '만찬 메모'가 실재한다고도 밝혔다. 코미 전 국장은 지난 4월 11일까지 넉 달간 트럼프 대통령을 세 차례 만나고, 여섯 차례 사적인 통화를 했다고 주장했다. 

코미 전 국장은 당시 만찬에서 나눈 대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일종의 '비호 관계(patronage relationship)'를 조성하고자 한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밝혔다. 자신을 매수하려는 듯한 행위가 있었다는 말이다. 

그간 모든 의혹을 부인해 왔던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이 거짓으로 드러난다면 미국에서도 탄핵 절차가 진행될 것이라는 관측이 힘을 얻고 있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박세열 기자 ilys123@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정치부 정당 출입, 청와대 출입, 기획취재팀, 협동조합팀 등을 거쳤습니다. 현재 '젊은 프레시안'을 만들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쿠바와 남미에 관심이 많고 <너는 쿠바에 갔다>를 출간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