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문정인 '워싱턴 발언', 여러 옵션 중 하나"
靑 "문정인 '워싱턴 발언', 여러 옵션 중 하나"
한미관계 이상기류? 靑 진화에 진땀
2017.06.19 11:25:21
靑 "문정인 '워싱턴 발언', 여러 옵션 중 하나"
오는 29~30일로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문재인 정부의 한미 관계 기조가 시험대에 올랐다. 미국 측이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 등에 대해 불편한 기색을 숨기지 않는 가운데, 청와대는 '로우 키'를 유지하며 진화에 주력하는 분위기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19일 문정인 통일외교안보특보의 '워싱턴 발언'에 대해 "한미관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이 같은 입장을 문 특보에게 별도로 전달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19일 기자들과 만나 "주말을 전후해 기사들이 나왔다. (그에 대한 입장을) 오늘 전달했다"며 "책임질만한 분이 연락드렸다"고 했다. 

앞서 문 특보는 지난 1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북한이 핵·미사일 도발을 중단하면 한·미 군사훈련과 미군의 전략 자산 전개를 축소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사드 배치 연기 논란에 대해 문 특보는 "사드가 해결되지 않으면 한·미 동맹이 깨진다는 인식이 있는데, 그렇다면 그게 무슨 동맹이냐"고 했다. (☞관련 기사 : 문정인 특보가 전한 文대통령의 '두 가지 제안')

고위 관계자는 다만 문 특보 발언이 문재인 대통령의 구상과 배치되느냐는 질문에는 "딱 부러지게 어디까지가 맞고 틀리다고 할 수 없다"며 "여러 가지 옵션 중의 하나라고 보면 된다"고 했다.

그는 "남북관계, 한미관계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북한이 계속 핵실험을 하고 미사일을 쏘는 상황을 타개하고 새로운 국면을 만들기 위한 여러 가지 아이디어가 있을 수 있다. 그 아이디어 중에 하나로 보면 된다"면서 "한미 간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서 할 일이지 어느 한 분이 말한다고 실행이 될 일은 아니다"고 했다.

그는 문 특보가 방미 전 문 대통령을 직접 만나 의견을 조율하지는 않았으나,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을 만났다고 확인했다. 그러나 "안보실장 표현에 따르면, 문 특보가 본인 이야기를 했고, 개인의 아이디어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청와대는 이날 한미 간 이상기류설이 불거진 데 대해서도 적극 해명했다.

우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사드 배치를 둘러싼 문재인 정부의 접근법에 '격노했다'는 보도에 대해 고위 관계자는 "사드 관련 내용이 일부 언론을 통해 마치 사드를 보류하는 것처럼 보도됐고, 이를 미국 언론들이 그대로 보도해서 미국 측에서 반응이 언짢았던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여러 라인을 통해 설명을 했고 충분히 해명이 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또한 지난달 말 존 매케인 미국 상원 군사위원장의 방한 취소와 관련해 한국이 의도적으로 면담을 회피했다는 '홀대론'이 불거진 데 대해선 '일정 조율 상의 문제'라고 해명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지난 5월 말 미국 측으로부터 많은 손님들이 방한하겠다고 했다"며 "대사관을 통해 매케인 위원장을 우선순위로 꼽아서 (5월 28일) 일요일인데도 (문재인 대통령과) 점심을 함께 하기로 했는데, 그 쪽에서 다시 연락이 와서 수요일로 일정을 잡을 수 있냐고 했다. 일정 조율을 다시 하는 과정에서 방한이 어렵겠다고 해서 끝난 것"이라고 했다.

그는 "우리가 매케인 위원장을 안 만나줬다거나 홀대를 했다는 일은 있을 수 없는 것이다. 일본 아사히신문이 그런 기사를 썼고 그 기사에 기반한 내용들이 흘러다니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일부 언론이 이날 정부와 외교부 소식통을 인용해 우리 정부가 신속한 답변을 안 줘서 매케인 위원장의 방한 일정이 무산됐다고 보도한 데 대한 반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홀대론이 나올만한 이유가 전혀 없다"며 "우리가 결례를 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임경구 기자 hilltop@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2001년에 입사한 첫 직장 프레시안에 뼈를 묻는 중입니다. 국회와 청와대를 전전하며 정치팀을 주로 담당했습니다. 잠시 편집국장도 했습니다. 2015년 협동조합팀에서 일했고 현재 국제한반도팀장을 맡고 있습니다.
Today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