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문정인 '워싱턴 발언' 내용은 옳다"
박지원 "문정인 '워싱턴 발언' 내용은 옳다"
페리 前 장관 언급하며 "협상은 주고받는 것…제재·포용 병행해야"
2017.06.19 15:50:14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가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문정인 청와대 외교안보특보의 발언에 대해 "내용은 옳다"고 두둔하고 나섰다. 장관 등 고위공직자 인사 문제로 여야 간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당 소속인 박 전 대표가 여권 인사에 대해 소신 발언을 한 것이어서 주목받았다.

박 전 대표는 19일 의원총회에서 "문정인 특보가 한미 정상회담을 앞둔 민감한 시기에 미국 현지에서 중대한 발언을 한 것은 시기와 장소 등에 있어서나 전략적으로도 부적절했지만 그 내용은 옳다고 생각한다"는 취지로 발언했다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박 전 대표가 언급한 것은, 지난 16일(미 현지시각) 워싱턴D.C.에서 문 특보가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한다면 미국과 논의를 통해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고 말한 것과 "문 대통령이 염두에 두는 것은 한반도에 있는 미국의 전략무기 배치를 축소할 수도 있다는 것", "문 대통령의 또 다른 제안은 북한의 비핵화를 한반도의 평화체제 구축에 연계시키는 것"이라고 말한 부분이다.

박 전 대표는 이에 대해 지난해 11월 방한한 미국의 윌리엄 페리 전 국방장관이 했던 말과 일맥상통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페리 전 장관은 작년에 '북한 핵 폐기는 늦었다. 동결을 해야 한다. 협상은 주고 받는 것이기에, 만약 북한이 핵과 미사일 발사를 동결하면 한미 연합군사훈련도 축소·중단할 수 있다. 이렇게 나가다 종국적으로는 핵을 폐기해야 한다'고 했다"며 "미 군축협회장 지크프리드 헤커 박사 등 유수한 미 인사들도 찬동했다"고 했다.

방한 당시 페리 전 장관은 "북한과 핵협상을 재개하려면 조건을 달지 말아야 한다. 북핵 포기를 전제한 협상은 모두 실패할 것"이라며 "'3NO'란 북한이 핵무기를 더 이상 늘리지 않고, 핵무기 성능을 개선하지 않고, 핵무기와 기술을 이전하지 않는 것으로 이는 오늘날 북한과의 협상에 있어서 근거가 될 수 있다"고 했었다. '3NO'는 헤커 박사가 주장한 바다. (☞관련 기사 : 페리 "존 볼턴 국무장관 되면 북미 대화 없을 것")

박 전 대표는 페리 전 장관이나 헤커 박사의 조언이 미국에서는 현실적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는 데 주목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미 국무·국방장관도 '북과 전쟁을 하지 않고 체제 전복도 하지 않겠다'고 했다. 즉 미국은 강한 대북 압박·제재와 동시에 포용을 제시했다"며 "트럼프 정부의 대북정책과 우리 정부의 정책이 궤를 함께한다고 믿는다"고 촉구했다.

박 전 대표는 또 "북 김정은 위원장은 이러한 한미 정부의 변화를 포착해야지, 기회를 놓지면 큰코 다친다고 거듭 경고한다"고 덧붙였다.

박 전 대표는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핵심 측근으로, 2000년 6.15 공동선언을 이끌어 낸 최초의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대북 특사로 활약했다. 정상회담 당시에도 수행원으로 동행했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Today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