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야당 서울시장 후보는? 황교안 15.9%로 1위
제1야당 서울시장 후보는? 황교안 15.9%로 1위
[리얼미터] 나경원 11.2%, 김성태 4.4%…'한국당에 적합 후보 없다' 58.7%
2017.06.20 00:03:49
제1야당 서울시장 후보는? 황교안 15.9%로 1위
2018년 6월 13일, 제 7회 지방선거가 전국에서 동시에 실시된다. 지방선거까지 불과 1년여를 남겨두고 있다. 수도권에는 서울시장, 성남시장 등을 포함해 유독 재선 지자체장들이 많다. 3선 도전이냐, 새로운 진로를 모색하느냐의 갈림길에 서 있는 지자체장들이 많다. 2010년 이후 야권(지금의 여권)은 유독 지방선거에서 강세를 보여왔던 전력이 있다. 다름 지방선거의 주인공은 누구일까. <프레시안>은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와 함께 가장 주목도가 높은 서울시장 선거와 관련한 여론조사를 실시해보았다. 

내년 6월로 예정된 서울시장 선거에서 제 1야당인 자유한국당 후보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가장 적합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 기관 '리얼미터'가 <프레시안> 의뢰로 지난 17일~18일 양일간 서울 지역 거주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8명에게 조사한 결과 자유한국당 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황 전 총리가 15.9%의 응답률을 얻어 1위를 기록했다. 

또다른 서울시장 잠재적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나경원 의원(서울 동작을·4선)은 11.2%, 김성태 의원(서울 강서을·3선)은 4.4%를 기록했다. 

<프레시안>은 차기 서울시장 여론조사와 함께,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그리고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의 서울시장 후보 적합도를 별도로 조사했다. 

응답자 1008명 중 58.7%는 자유한국당 후보로 누가 적합하냐는 이번 조사에서 '없음'에, 5.6%는 '잘 모름'에 답했다. 

응답자 1008명 중 자유한국당 지지층 158명으로만 좁혀서 조사 결과를 보면, 한국당 지지층 중 60.2%가 황 전 총리를 적합한 후보로 꼽았다. 

지지층 중 23.7%는 나 의원은, 1.77%는 김 의원에게 응답했다. 9.8%는 '적합 후보 없음'에 답했고 2.8%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이번 조사는 무선 70%, 유선 30% 병행 무작위 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로 시행됐으며 응답률은 4.3%(2만3270명 통화시도)였다.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리얼미터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최하얀 기자 hychoi@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획팀에서 노동·경제 영역을 주로 다루며 먹고사는 것의 어려움에 주목하고자 했습니다. 2014년부터는 정치팀에 속해 국회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정치 혐오를 부추기는 정치부 기자가 아닌 정치 발전을 위해 뛰는 정치부 기자가 되려 합니다.
Today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