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 작심 발언 "대기업은 성장 국민 삶은 팍팍, 문제있다"
김상조 작심 발언 "대기업은 성장 국민 삶은 팍팍, 문제있다"
4대 그룹과 첫 만남... "대기업 자발적 변화 기다릴 것"
2017.06.23 14:55:32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4대 그룹과 첫 면담에서 재벌의 불안감을 달래는 한편, 대기업도 국민 삶을 돌아봐야 할 때라며 재벌 개혁에 관한 조심스런 입장을 밝혔다. 

23일 김 위원장은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4대 그룹 간담회 인사말에서 "기업인의 노력과 성과는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며 "새 정부 정책 방향에 관한 기업의 이해를 구하겠다"고 말했다. 

"기업을 제재하는 것만이 능사는 아니"라며 자신에 관한 재계의 불안함을 달래는 데 힘을 실었다. "삼성, 현대자동차, SK, LG 그룹을 비롯한 대규모기업집단은 한국 경제가 이룩한 놀라운 성공의 증거"라며 "저 뿐만 아니라 우리 국민 모두가 그렇게 생각할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새로운 사전규제 법률을 만들어 기업의 경영판단에 부담을 주거나, 행정력을 동원해 기업을 제재하는 것만이 능사는 아니"라며 "기업인 스스로 선제적 변화의 노력을 기울여주시고, 모범적 사례를 만들어주십사 부탁드리기 위해 오늘 이 자리를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하지만 특정 대기업만 홀로 성장하는 건 문제가 있다는 소신도 밝혔다. 

그는 "특히 소수 상위 그룹은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했는데 다수 국민 삶은 오히려 팍팍해진 것은 뭔가 큰 문제가 있다는 의미"라며 "기업도 되돌아보아야 할 대목이 분명 있다"고 언급했다. 

김 위원장은 또 "대기업집단을 바라보는 국민의 시선이 크게 달라졌다"며 "사회와 시장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 점이 없지 않았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공정거래위원장으로서 저는 최대한의 인내심을 갖고 기업인의 자발적 변화를 기다릴 것"이라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기업인의 의견도 경청하겠다며 "오늘과 같은 대화의 자리가 일회성 행사로 끝나서는 안 될 것이고, 보여주기식 이벤트로 끝나서도 안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번 자리는 문재인 정부 경제 담당 부처와 재벌의 첫 만남인 만큼 여론의 관심이 컸다. 

이날 간담회에 4대 그룹 측에서는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정진행 현대자동차 사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하현회 LG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대희 기자 eday@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자가 되면 거지부터 왕까지 누구나 만난다고 들었다. 거지한테 혼나고 왕은 안 만나준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