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 "난민, 그들과 우리는 같은 사람입니다"
정우성 "난민, 그들과 우리는 같은 사람입니다"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로, 난민 다큐 내레이션도 담당
2017.06.24 13:56:35
정우성 "난민, 그들과 우리는 같은 사람입니다"

유엔난민기구(UNHCR) 친선대사로 정열적인 활동을 하고 있는 배우 정우성 씨가 난민 문제에 대한 깊은 관심을 드러냈다. 그는 우리 사회가 낯선 존재로 인식하고 있는 '난민'에 대해 '그 사람들' '평범한 사람들' '같은 사람들'이라고 말하며 결코 우리와 다르지 않다고 강조했다.

정우성 씨는 24일 다큐멘터리 <경계에서>(폴 우 감독, 2017) 관객과의 대화(GV)에 참석했다. <경계에서>는 시리아 내전을 피해 레바논 난민캠프에 거주하고 있는 하산 가족의 이야기로, 정 씨가 내레이션을 담당했다. <경계에서>는 25일까지 열리는 제3회 난민영화제 상영작이다.

▲ 다큐멘터리 <경계에서> 포스터.

정 씨는 난민을 "그 분들" "그 사람들"이라고 얘기하고 싶다고 운을 뗐다. 그는 '난민'이라는 단어가 "우리와 다를 것 같은 이질적인 게 있다"는 인상을 주지만, "(친선대사로) 난민을 만났을 때 우리와 전혀 다를 게 없는 평범한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단지 우리가 지금 겪고 있지 않은 난민의 생활을 (그 사람들은) 겪고 있다"고 덧붙였다.

4년째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로 활동하고 있는 그는 "친선대사로 난민을 바라보며 '내가 세상에 무관심한 사람이었구나' 하는 자기반성을 하게 된다"며 "삶에 대한 희망을 놓지 않는 강인함을 보며 많을 것을 느끼게 한다"고 덧붙였다.

정 씨는 "'난민'이라는 단어를 아는 것도 중요하지만, '난민'이라는 단어가 네트워크하고 있는 어려움"에도 관심을 가져 달라며 "'같은 사람'으로 당면한 어려움을 외면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그는 6.25 한국전쟁을 언급하며 당시 고향을 떠나야했던 실향민들이 사실상 난민이었다고 설명했다.

난민(refugee)은 인종, 종교, 또는 정치적, 사상적 차이로 박해를 피해 외국이나 다른 지방으로 탈출한 사람을 일컫는다. 유엔난민기구에 따르면, 난민은 전 세계적으로 6500만 명 정도로 추산되며 국내에 머물고 있는 난민은 7000여 명에 달한다.

▲ 제3회 난민영화제 상영작인 <경계에서> GV 현장. ⓒ프레시안(이명선)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명선 기자 overview@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방송국과 길거리에서 아나운서로 일하다, 지금은 '언론 협동조합 프레시안 기자' 명함 들고 다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