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독립기념일에...北 주장대로라면 알레스카 사정권
美독립기념일에...北 주장대로라면 알레스카 사정권
괌, 알래스카 타격 범위…핵기술 완성 공식화
2017.07.04 15:58:55
美독립기념일에...北 주장대로라면 알레스카 사정권
북한은 4일 오전 실시한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와 관련해 "새로 연구개발한 대륙간 탄도로케트 화성-14형을 성공적으로 발사했다"고 밝혔다. 

핵탄두를 장착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최소 5500km 이상 날려보낼 수 있는 능력을 보유했다고 사실상 공식 선언한 것이다.

북한은 이날 3시 30분 조선중앙방송을 통해 발표한 특별중대보도를 통해 "김정은 위원장이 대륙간탄도로케트 화성-14형 발사 단행 명령을 하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방송은 이날 발사된 화성-14형이 39분 간 비행해 최대 고도 2802km까지 상승했으며, 933km를 비행했다고 밝혔다.

한미일 정부도 이날 북한이 쏜 미사일은 40여분 간 930여km를 비행해 일본의 배타적 경제수역에 낙하했으며 최대 고도는 2300km 이상으로 분석했다. 

북한 주장대로 이날 발사한 미사일이 화성-14형으로 확인될 경우. 지난 5월 14일 북한이 발사한 화성-12형보다 비행 시간과 비행 거리가 대폭 증가한 ICBM급으로 봐야 한다는 게 중론이다.

전문가들은 이날 발사한 미사일이 수직에 가까운 고각 발사가 아닌 정상 각도로 미사일을 발사했다면 7000km 이상을 비행할 수 있는 성능으로 보고 있다. 최소 사거리가 5500km 이상으로 분류되면 ICBM으로 분류된다. 

이 정도 사거리면 북한에서 3500여 km 떨어진 괌을 넘어 5500여km 거리의 알래스카가 타격 범위에 들어갈 수 있다. 화성-14형은 8000km 이상으로 비행해 미국 본토까지 타격할 수 있다는 분석도 있다.

앞서 북한이 지난 5월 발사한 미사일은 최대 고도 2110km, 비행거리 787km, 비행시간 30여 분이었다. 당시 한·미 정보당국은 정상발사 사거리로 환산하면 3000~550km 범주에 들어가는 신형 중거리탄도미사일(IRBM)인 것으로 추정했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임경구 기자 hilltop@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2001년에 입사한 첫 직장 프레시안에 뼈를 묻는 중입니다. 국회와 청와대를 전전하며 정치팀을 주로 담당했습니다. 잠시 편집국장도 했습니다. 2015년 협동조합팀에서 일했고 현재 국제한반도팀장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