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KBO 검찰 고발... 회계감사 실시"
문체부 "KBO 검찰 고발... 회계감사 실시"
부적절 거래 묵인, 입찰 비리 의혹 전반 조사
2017.07.06 10:47:17
문화체육관광부가 한국야구위원회(KBO)를 검찰에 고발하고 해당 기관 회계감사에 들어간다. 

최근 논란이 된 두산 베어스 김승영 전 사장과 최모 심판 간 부적절한 금전 거래와 관련한 사안 조사를 위해서다. <프레시안> 보도로 알려진 해당 사안이 불거진 후, 최모 심판은 두산 김 전 사장은 물론 넥센 히어로즈와도 금전 거래 의혹에 휘말렸다. 

6일 문체부는 해당 사건에 관해 KBO 측이 제출한 자료를 검토한 결과 "KBO가 관련 사건을 축소 또는 은폐하려는 의도가 있었던 것으로 파악"했다며 "검찰에 이번 사건 수사 의뢰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최모 심판이 두산, 넥센 등 여러 구단에 금전을 요구한 사실을 확인하고도 해당 구단 답변만 듣고 조사를 마무리한 이유 2016년 8월 부적절한 금전 거래 사실을 확인하고도 최모 심판의 소재지를 파악한다는 명목으로 6개월 간 조사를 지연한 이유 송금 계좌를 확보하고도 계좌추적 등을 수사기관에 의뢰하지 않은 이유 승부조작 등 국민체육진흥법 위반사항을 충실히 조사하지 않은 이유 상벌위원회 결과를 비공개 결정한 이유 등을 밝히기 위해 검찰에 수사 의뢰를 결정했다"고 강조했다. 

문체부 임영아 스포츠산업과장은 "심판 금품 수수 사건은 프로야구계 구조적 폐해를 묵인한 KBO의 직무유기에서 비롯한 것"이라며 "최대한 빠른 시일 안에 KBO를 검찰에 고발할 것"이라고 전했다. 

사실상 KBO 운영 전반에 관한 광범위한 수사가 진행될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 야구계 일각에서는 KBO 구본능 총재-양해영 사무총장 체제 전반을 조사하겠다는 것 아니냐는 의견까지 나온다.  

아울러 문체부는 KBO 보조금 사업 감사도 실시할 것으로 보인다. 국고지원 사업 관련 의혹이 불거졌기 때문이다. 

KBO는 지난 2016년 '야구 한류'를 기치로 내걸고 중국 시장 진출 마케팅 대행업체 공개입찰에 나섰다. 이 과정에 F사를 선정, 총 8억 원 이상의 수익을 이 회사에 안겼다. <엠스플뉴스>는 이 입찰에 비리가 있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2011년 설립된 F사가 해당 입찰 전까지는 야구와 전혀 관련 없는 업체였기 때문. 

이후에도 F사는 KBO 중국 유소년 야구캠프, KBO 중국야구선수권대회 심판파견 시범 사업 등을 싹쓸이했다. 문체부는 이 같은 과정에 비리가 있었는지 여부를 확인키로 했다. 

문체부는 해당 의혹에 관해 "KBO 보조금 사업 회계감사를 실시할 것"이라며 "위법 사실이 발견될 경우 추가 고발과 보조금 삭감 등의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민체육진흥법에 따라 문체부는 스포츠토토 발행 수익금의 10%를 프로스포츠 단체와 구단에 지원하는 대신, 관련 감사 권한을 가진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대희 기자 eday@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자가 되면 거지부터 왕까지 누구나 만난다고 들었다. 거지한테 혼나고 왕은 안 만나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