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이준서 구속영장 청구…'공범' 혐의 굳힌듯
검찰, 이준서 구속영장 청구…'공범' 혐의 굳힌듯
李 등 국민의당 '윗선' 연루 초점…이유미 동생도 영장 청구
2017.07.09 10:55:58
문재인 대통령 아들 문준용 씨의 취업 특혜 의혹 관련 '증언 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사건 관련 핵심 인물인 이준서 전 국민의당 최고위원에 대해 법원에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남부지검 공안부는 9일 이 전 최고위원에 대해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증언 조작'을 실행한 국민의당 당원 이유미 씨로부터 조작된 증언을 전달받은 후 이를 국민의당 선거캠프에 다시 전달한 인물이다.

이 전 최고위원과 국민의당은 이유미 씨가 건넨 증언이 조작된 것인 줄 몰랐다는 입장이지만, 이날 구속영장 청구는 검찰이 국민의당의 주장과는 달리 이번 사건을 이유미 씨의 단독 범행으로 보고 있지 않음을 시사한다.

검찰은 이 전 최고위원에 대해 전날까지 4차례에 걸쳐 강도 높은 조사를 벌였고, 특히 전날인 8일에는 이유미 시와의 대질신문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 씨와의 대질신문을 포함한 검찰 조사에서도 자신은 조작 사실을 몰랐으며, 다만 이 씨에게 '제보 자료를 빨리 달라'는 취지로 재촉한 일이 있었을 뿐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 전 최고위원과 이유미 씨 사이에 '조작' 행위에 대한 공모가 있었는지 초점을 두고 수사해 왔다. 검찰 관계자는 전날 언론 인터뷰에서 "주말 안에 이 전 최고위원의 범죄 혐의점 유무에 대한 판단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비상이 걸렸다. 국민의당은 일요일 휴일인 이날 오후 3시, 예정에 없던 긴급 지도부 대책회의를 소집했다. 앞서 국민의당 자체 진상조사 결과는 '이유미 씨의 단독 범행'이었다는 것이었다.

한편 검찰은 이유미 씨의 '조작' 행위에 가담한 이 씨의 동생에 대해서도 이날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