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트체크] 독일은 원전 줄이고 전기 수출했다
[팩트체크] 독일은 원전 줄이고 전기 수출했다
[기고] 일부 원자력계 및 언론의 독일 탈원전 폄훼에 대한 분석
[팩트체크] 독일은 원전 줄이고 전기 수출했다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비난하기 위한 한 방편으로 독일 탈원전에 대한 국내 일부 원자력계 및 언론의 폄훼가 편향과 거짓으로 얼룩지고 있다. 그들의 요지의 일부는 이렇다.

"2011년 탈원전을 선언한 독일은 풍력과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발전 확대를 꾀하였는데, 바람과 햇볕이 없어서 신재생에너지 발전이 어려울 때는 대부분을 석탄발전을 가동하거나 또는 연결된 유럽 전력망에서 수입하다 보니 결과적으로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늘었다."

과연 그런가?

▲그림 1. 독일의 전력생산, 수요 및 수출 (2003 – 2016). 2013년 이후 원전(nucler) 비중이 꾸준히 줄고 있으나, 오히려 생산량은 국내 수요(domestic demand)를 계속해서 넘어서고 있다.



그림 1에 의하면, 2003년에서 2016년 사이 독일의 전력생산에서 원자력발전은 약 절반으로 줄어들었는데, 이를 대체한 것은 석탄(갈탄 및 무연탄)이 아니라 3배 이상 증가한 신재생에너지 발전(Renewable)인 것을 알 수 있다. 2016년 석탄발전은 2003년에 비해 30% 줄었으며, 천연가스 발전은 25% 증가하는데 그쳤다.

그리고 2003년에서 2016년 사이 독일은 유럽 전력망에서 전력을 수입하기 보다는 오히려 약 40 테라와트시(tera Watt-hours) 수출한 것이다.

▲ 그림 2. 독일의 전력생산에서 에너지원 별 CO2 방출량 (2000 – 2016)


그림 2에 의하면, 2000년에서 2016년 사이 독일의 전력생산에서의 CO2 방출량은 연도별로 부분적인 증감은 있지만, 전반적으로 감소추세임을 알 수 있다.

결론적으로 상기에 기술한 독일 탈원전에 대한 국내 일부 원자력계 및 언론의 폄훼가 거짓된 주장임을 알 수 있다. 

재미 핵물리학자인 강정민 박사는 전세계 240만 명이 회원으로 있는 비영리 환경단체 연합인 NRDC(Natural Resources Defense Council, 천연자원방어위원회) 선임연구위원입니다. 

참고문헌 

강문순 논설위원, "착한 에너지는 없다" 파이낸셜뉴스, 2017-07-11 

권예슬 동아사이언스 기자, "脫원전 정책이 원자력 연구까지 흔들리게 해선 안돼" 동아일보, 2017-07-11 

유영호 기자, 정혜윤 기자, "'탈원전' 독일은 왜 석탄화력을 선택했나" 머니투데이, 2017-07-04

장일현 런던 특파원, "[특파원 리포트] 독일의 脫원전에서 우리가 봐야 할 것들" 조선일보, 2017-06-30

정범진 경희대 원자력공학과 교수, "[시론] 실속없는 청정에너지 정책 안된다" 서울경제, 2017-06-22 

한동희 기자, "[脫원전의 기회비용]④ 수만개 일자리 위태…전기요금 인상 우려에 제조업 울상" 조선비즈, 2017-07-11

Craig Morris, "Renewable energy production stagnates in Germany in 2016," Energy Transition: The Global Energiewende, Newsletter, Jan 16, 2017

Patrick Graichen, Mara Marthe Kleiner, Christoph Podewils, "The energy transition in the power sector: State of affairs 2016, A review of the major developments in Germany and an outlook for 2017," Agora, Jan. 5, 2017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ilys123@pressian.com 다른 글 보기
Top Headline
News Clip
Today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