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위에는 삼계밥과 전복장아찌를
더위에는 삼계밥과 전복장아찌를
[김형찬의 동네 한의학] 삼복더위를 이겨내는 생활 약선
장마와 복날을 품고 있는 칠월은 습기와 열기로 인해 그야말로 찜통입니다. 잠깐이라도 외출하면 땀은 비 오듯 흐르고, 밤에도 채 식지 않은 열기는 잠 못 이루는 밤을 연출합니다. 실내외로 냉온탕을 오가다 보면 기운이 허한 사람은 여름감기에 걸리기 쉽고, 더위를 잠시 잊고자 생랭지물(生冷之物)을 즐겨먹다 보면 속이 냉해져서 면역계가 약해질 수 있습니다.

몸의 겉은 뜨거워지지만 상대적으로 속은 차가워 비위 기능이 떨어짐에 따라 입맛을 잃기가 쉽고, 맹렬한 화기(火氣)에 금(金) 기운이 겁박 당해 폐의 기운이 상하기 쉽습니다. 복날이 십간 중 경금(庚金)일인 이유가 이 때문입니다. 거침없는 열기를 피해 바짝 엎드려 금의 기운을 보존해 훗날을 도모하자는 뜻이지요. 

뜨거운 여름을 건강하게 나려면 상대적으로 차가워진 속을 따뜻하게 하고, 땀으로 인해 소모된 진액과 기운의 회복을 위해 비위와 폐의 기운을 길러주는 음식이 좋습니다. 고은정 약선식생활연구센터 대표가 정한 아래와 같은 식단이 도움이 될 것입니다. 

삼계밥

여름철 보양식의 대명사인 삼계탕을 밥으로 지어낸 것으로 그 효능 또한 비슷합니다. 닭고기는 속을 따뜻하게 하고 부족한 기혈을 보해서 더위에 지친 몸을 보양하는 데 도움을 주지요. 여기에 삼을 더해 지친 비장과 폐의 기운을 북돋고, 은행을 넣어 더위와 땀으로 부족해진 폐의 진액을 보충해 줍니다. 대추는 빠르게 당을 공급하고 더위로 예민해진 몸과 마음을 누그러뜨리는 효과가 있습니다. 맵쌀에 성질이 따뜻한 찹쌀을 섞어 밥을 지으면 위장의 소화흡수가 좀 더 편해집니다. 삼계밥은 더위에 지친 몸을 위한 따뜻한 배려라고 할 수 있지요. 

전복장아찌

<동의보감>을 보면, 전복의 살은 성질이 서늘하고 맛은 짜며 먹으면 눈이 밝아지는데, 무엇보다 맛이 좋다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전복죽은 병을 앓은 이의 체력회복 대명사로 유명합니다. 전복은 간과 신장의 음혈을 보하고 음이 허해서 발생하는 허열을 내리는 효과가 좋습니다. 눈이 밝아진다고 한 것도 이러한 이치에서겠지요. 전복장아찌는 삼계밥과 어울려 몸을 보하는데 시너지 효과를 냅니다. 그 장에 밥을 비벼먹으면 맛도 좋고 땀을 통해 나간 염분의 보충에도 효과적입니다. 

고추김치

좋은 것도 과하면 부담스럽기 마련. 이럴 때는 뭔가 매콤한 것으로 소통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럴 때 고추김치가 제격입니다. 양파와 부추, 그리고 인삼채를 함께 넣어 버무린 고추김치는 약간 느끼할 수 있는 입안을 개운하게 하고, 닭고기와 전복이 줄 수 있는 무거움을 날려줍니다. 고추김치는 맛과 음식의 궁합이란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묘책입니다.  

생맥산수박화채

더하고 통하였으니 더할 나위 없이 만족스러운 한 끼 식사입니다. 하지만 한 여름임을 고려하면 왠지 좀 허전하지요. 청량한 음식에의 갈망을 지울 수 없습니다. 맥문동과 오미자, 그리고 인삼을 우려낸 여름철 건강차인 생맥산에 꿀과 수박으로 시원함과 달콤함을 더한 수박화채로 이 갈증을 풀어냅니다. 축 처져 늘어진 몸이 새콤달콤함으로 생기를 회복하고, 마음은 시원한 만족감으로 가득 찹니다. 생맥산수박화채는 복스러운 여름날에 흐르는 시원한 개울물 입니다. 

▲삼계밥은 여름철 좋은 음식입니다. ⓒ고은정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windfarmer@hanmail.net 다른 글 보기
▶ 필자 소개
생각과 삶이 바뀌면 건강도 변화한다는 신념으로 진료실을 찾아온 사람들을 만나고 있다. <텃밭 속에 숨은 약초>, <내 몸과 친해지는 생활 한의학>, <50 60 70 한의학> 등의 책을 세상에 내놓았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