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박기영 인선, 자성하고 있다"
임종석 "박기영 인선, 자성하고 있다"
탁현민 경질 요구엔 "대통령의 인사권 존중해야"
2017.08.22 14:48:20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22일 박기영 전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인선에 대해 "국민의 눈높이에 맞추지 못했다"고 고개를 숙였다. 하지만 저서에 '여성 비하' 표현을 쓴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의 거취에 대해서는 "종합적으로 대통령의 인사권이 존중되는 게 옳다"고 선을 그었다.

임종석 비서실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에서 정의당 노회찬 의원이 박기영 전 본부장의 인사 실패에 대해 추궁하자 이같이 답한 뒤, "특히 과학기술인의 목소리에 충분히 귀 기울이지 못했다고 자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우석 논문 조작 사태'의 책임을 지고 박기영 전 본부장이 자진 사퇴한 이후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마녀사냥', '현대판 화형' 등의 표현을 써가며 억울함을 표한 데 대해서도 임종석 비서실장은 "표현이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하지만 임종석 비서실장은 전날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의 경질을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아 "무력하다"고 토로한 데 대해서 "종합적으로 대통령 인사권이 존중되는 것이 옳다"고 선을 그었다. (☞관련 기사 : 여성부 장관 "탁현민 사퇴 고언했는데…무력하다")

임종석 실장은 "여성가족부의 업무는 마땅히 여성가족부 장관을 중심으로 책임 있게 하는 게 옳지만, 어제 여성가족부의 지적은 행정관 인사 문제"라며 "여성가족부 장관은 장관의 의사를 전달해주셨고, 저희들이 종합적으로 판단했다고 이해해주셨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살충제 달걀'을 두고 "먹어도 된다"고 말해 논란이 된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에 대해서도 임종석 비서실장은 "류영진 식약처장이 부적절한 발언으로 국민의 걱정을 키운 것은 매우 안타깝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다만, 류영진 식약처장의 해임을 요구하는 자유한국당 김정재 의원의 질의에는 "생산 단계에도 많은 문제가 있지만 유통 단계 문제도 있는데, 류영진 식약처장에게 책임을 지우기보다는 종합적으로 대책을 세우는 게 맞다고 본다"며 "류영진 식약처장은 (식품이 아닌) 보건의료 분야의 상당한 전문가라 기대를 갖고 있다. 지켜봐주시기를 바란다"며 완곡하게 거절했다.

대전 중구를 지역구로 둔 자유한국당 이은권 의원은 '대전 출신 인사'를 기용해달라는 취지의 당부를 했다. 임종석 비서실장은 "능력을 고르다 보면 그렇지(지역을 충분히 안배하지) 못한 경우가 발생하는 듯하다"며 "대전, 충남에 각별한 관심을 갖고 인사추천위원회에서 따로 들여다보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하기도 했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김윤나영 기자 dongglmoon@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획팀에서 노동 분야를 담당하며 전자산업 직업병 문제 등을 다뤘다. 이후 환자 인권, 의료 영리화 등 보건의료 분야 기사를 주로 쓰다가 2015년 5월부터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