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인 과세 시행해야" 78.1%…이념·지역·세대 초월
"종교인 과세 시행해야" 78.1%…이념·지역·세대 초월
[리얼미터]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74.4%
2017.08.24 09:46:29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이 '종교인 과세 유예법'을 발의한 가운데, 종교인 과세를 예정대로 2018년부터 시행해야 한다는 여론이 78.1%에 달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4일 나왔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교통방송(TBS)의 의뢰로 전국 유권자 505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 조사 결과를 보면, 응답자의 78.1%는 종교인 과세를 '예정대로 해야 한다'고 답했다. '해서는 안 된다'는 응답은 9.0%에 그쳤고, '한 번 더 미뤄야 한다'는 응답은 5.2%였다. '잘 모름'은 7.7%였다.

종교인 과세는 모든 연령, 지역, 지지 정당, 이념 성향을 막론하고 찬성 지지를 받고 있다.

정당지지별로는 바른정당 지지층(예정대로 내년부터 과세 90.3% vs. 과세 재유예·반대 7.7%)과 정의당 지지층(84.0% vs. 7.4%), 더불어민주당 지지층(83.3% vs. 11.0%), 국민의당 지지층(71.4% vs. 22.4%), 자유한국당 지지층(69.8% vs. 21.7%), 무당층(64.5% vs. 19.5%) 순으로 찬성이 높았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예정대로 내년부터 과세 85.4% vs. 과세 재유예·반대 8.3%), 경기·인천(83.2% vs. 8.9%), 대구·경북(78.3% vs. 16.5%), 부산·경남·울산(72.5% vs. 21.0%), 광주·전라(68.2% vs. 21.7%), 대전·충청·세종(67.0% vs. 19.8%) 순으로 높았다.

연령별로는 40대(예정대로 내년부터 과세 90.6% vs. 과세 재유예·반대 5.1%), 20대(88.0% vs. 3.2%), 30대(78.8% vs. 11.6%), 50대(75.8% vs. 20.9%), 60대 이상(61.4% vs. 26.6%) 순이었다.

리얼미터의 8월 4주차 주중 집계를 보면,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국정 수행 지지율은 지난주보다 2.0%포인트 상승한 74.4%였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국정 수행 지지율 역시 모든 연령, 지역, 이념 성향에서 긍정 평가가 50%를 넘어섰다.

리얼미터는 지지율이 오른 이유에 대해 "취임 100일 컨벤션 효과가 일부 지속되고, '살충제 계란 사태 직접 사과, 5.18 진상규명 특별조사 지시 등 여론의 주목도가 높은 언론 보도가 이어지며 보수층(긍정 평가 42.5%→51.2%)에서 큰 폭으로 결집했다"고 분석했다.

ⓒ리얼미터


더불어민주당 지지율 또한 지난주보다 0.6%포인트 올라 52.9%를 차지했다. 그 뒤를 자유한국당 14.8%(▼2.1%포인트), 바른정당 6.8%(▲0.4%포인트), 국민의당 6.3%(▲0.8%포인트), 정의당 5.5%(▲1.0%포인트)가 이었다.

'종교인 과세' 여론 조사는 지난 23일에 전국 19세 이상 성인 9147명에게 접촉해 최종 505명이 응답을 완료, 5.5%의 응답률을 나타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4.4%포인트이다. 주중 집계는 지난 21일부터 23일까지 사흘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3만1237명에 통화를 시도했고, 최종 1522명이 응답을 완료해 응답률은 4.9%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2.5%포인트이다.

두 조사 모두 무선(10%) 전화면접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 보정은 2017년 1월 말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 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김윤나영 기자 dongglmoon@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획팀에서 노동 분야를 담당하며 전자산업 직업병 문제 등을 다뤘다. 이후 환자 인권, 의료 영리화 등 보건의료 분야 기사를 주로 쓰다가 2015년 5월부터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