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악' 이채익 "동성애 인정하면 근친·소아성애·수간 비화"
'경악' 이채익 "동성애 인정하면 근친·소아성애·수간 비화"
김명수 인사청문회에서…질의 빙자 동성애 혐오 발언 논란
2017.09.13 20:13:00
자유한국당 이채익 의원이 13일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장에서 동성애자 인권 문제에 대한 생각을 묻던 중 "성 소수자를 인정하게 되면 동성애뿐 아니라 근친상간, 소아성애, 시체 상간, 수간(獸奸)까지 비화할 것"이라고 말해 논란이 예상된다.

이 의원은 김 후보자에게 '동성애자 권리'가 아니라 '동성애' 자체에 대한 찬반 입장을 요구하는 한편 "전 세계 에이즈 감염률이 감소하는데 유독 우리나라 청소년층에서 놀라울 정도로 폭증하고 있다"며 "우리나라 미래 세대가 국가인권위원회의 동성애 조장 활동 및 '동성애 보호법'에 의해 불치병에 감염돼 신음하는 참혹한 현실"이라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는) 성적 지향이 결코 법으로 보호돼서는 안 된다는 것을 여실히 증명한다"고 주장하며 동성애 등 인간의 성적 지향에 따른 차별을 금지하는 것이 "인간의 파괴, 파탄"으로 이어질 거라고 주장했다.

김 후보자는 이같은 발언에 대해 사실상 아무 반응을 보이지 않고 '로우-키(low key)'로 피해 갔다, 다만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은 "동성애가 수간, 시체 애호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은 비약"이라고 이 의원의 발언을 비판했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