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겨냥 국방부 사이버전 지침에 김관진이 서명"
"선거 겨냥 국방부 사이버전 지침에 김관진이 서명"
이철희, 문건 공개 "김관진 지시·보고 분명…'청와대·국정원과 협조' 적시돼"
2017.09.18 15:02:36
2012년 저질러진, 국가정보원·사이버사령부 등 이명박 정부 국가기관에 의한 정치개입 사건에 김관진 당시 국방장관이 직접 개입돼 있었음을 추측하게 하는 국방부 기밀 문건 자료들이 공개됐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이철희 의원(더불어민주당)은 18일 국방위 전체회의에 출석한 송영무 국방장관을 상대로 한 질의에서 '2012년 사이버심리전 작전지침'이라는 문건 내용을 일부 공개하며, 이 문건에 "김관진 당시 장관의 사인이 돼 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2012년 총·대선 때 군이 정치, 선거에 개입한 것의 정점에 김관진 당시 장관이 있었다"며 이 문건이 "그 증거"라고 주장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이 문건의 "장관 지시사항" 항목에는 "C사령부(사이버사령부)는 군 통수권자(대통령) 및 군 지휘부에 대한 음해를 저지한다"는 내용이 있고, 또한 "C심리전은 국가 주요행사에 대비해 한다"고 돼 있다. 이 의원은 "'국가 주요행사'는 2012년 예정된 핵안보정상회의, 총선, 여수 엑스포, 대선 등으로 구체적으로 적시했다"며 "총·대선을 겨냥한 사이버 심리전이라는 것이 적시돼 있다"고 지적했다.

또 문건에는 사이버 심리전 활동과 관련해 "작전 협조는 국방부, 합참, 청와대, 국정원, 기무사, 경찰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협조한다"는 내용도 있다면서 이 의원은 "사이버 심리전에 청와대와 국정원을 다 동원한다고 적시한 문건이다. 이것이 실체이고, 저번에(국방부 조사 및 검찰 수사)는 축소·은폐 수사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2014년 1월 박근혜 정부 당시 군 검찰은 사이버사의 대선 개입 행위에 대한 수사 결과 연제욱·옥도경 전 사령관과 이모 전 심리전단장을 정치관여 혐의로 기소했지만, 김 전 장관에 대해서는 무혐의 처분했었고 당시 야당이었던 민주당은 "연제욱·옥도경 사령관만이 아닌 김 장관의 개입과 지시, 청와대 보고와 지휘 여부까지 철저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했던 바 있다. (☞관련 기사 : [공소장 전문] 연제욱 靑비서관, 대선개입 보고 받아)

특히 '작전 지침' 문건 외에 이 의원은 '사이버심리전 작전 결과 보고'라는 제목의 다른 문건도 공개했는데, 여기에는 김 장관이 지시한 '심리전'이 국내정치에 깊게 개입돼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도 있다.

이 의원은 "2012년 11월 12일자 '작전결과 보고' 문건에는 '종북 의원이 (국회 예결특위) 계수조정소위에 배정된 것에 대해 여론이 찬성 30%, 반대 70%였으나, '작업' 결과 찬성 2%, 반대 98%로 바뀌었다'고 돼 있다"며 "이게 북한의 위협에 대비한 사이버 심리전 내용일 수 있느냐. 이것은 명백한 증거"라고 강조했다.

당시 구 통합진보당 소속 의원을 계수소위(현 예산조정소위)에 배치해야 하는지에 대해 구 새누리당과 일부 언론에서 문제를 제기했던 일이 있었는데, 여기에 사이버사가 개입해 "작업"을 했다는 것이다.

이 의원은 또 이 '작전 결과 보고' 문건에 대해 "매일 보고됐고, (수신처 부분에) '장관'이라고 돼 있다. 어느 토요일에(작성된 문건에)는 '오늘 장관 수행은 해군 소령 아무개다'하고 소령 전화번호까지 적어 놨다. 이게 장관에게 보고된 게 아니냐? 삼척동자가 봐도 장관이 지시하고 보고받고 지휘한 게 분명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송 장관은 이에 대해 지난 8일 '댓글사건 재조사 TF'가 발족된 것을 언급하며 "제가 전체 수사 요원을 30분 동안 국방부 회의실에 모아 놓고 '사명감을 갖고 하라'고 얘기했다"며 "그런 각오로 수사를 시키고 있다"고 답변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 ⓒ프레시안 자료사진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