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앞바다 ‘탄소 포집 저장기술(CCS)’ 지진유발 가능성 경고
포항 앞바다 ‘탄소 포집 저장기술(CCS)’ 지진유발 가능성 경고
강진 피해 시민들 반발 확산,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호소 글 쇄도
2017.12.07 22:23:30
포항 앞바다 ‘탄소 포집 저장기술(CCS)’ 지진유발 가능성 경고

▲ 포항 유치원엄마 모임에서 제작한 반대 현수막

포항 앞바다 ‘탄소 포집 저장기술(CCS)’ 이 지진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는 국내외 학계의 경고가 나오면서 강진 피해를 겪고 있는 포항시민들의 반발이 확산하고 있다.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코너에는 이 저장시설에 대한 조사를 촉구하는 글이 올랐고, 각종 커뮤니티에서는 '북구는 지열발전 남구는 이산화탄소 매립으로 포항 초토화 만들기' 등 걱정과 우려의 글을 올리고 있다.

 

탄소 포집 저장기술(CCS : Carbon Capture &Storage)은 발전소나 제철소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대기로 배출하기 전 포집한 다음 압력을 가해 액체 상태로 만들어 해저나 지하에 저장하는 것을 말한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부터 보령화력발전소에서 포집·수송한 CO2 100 톤을 포항제철소 앞 180m 부근의 포항 해상분지에 주입했다.

올 연말까지 5000 톤을, 2019년까지 2만여 톤을 매립하는 등 총 27만 톤을 저장할 계획이다.

이 프로젝트는 공주대, 지질자원연구원, 현대건설 등 13개 국내 기관이 참여했다.

 

총 사업비 210억원(정부 135억원, 민간 75억원)을 들여 2013년부터 연구를 시작해 지난해 9월 CO2 주입을 위한 해상 플랫폼 설치를 완료했다.

 그러나 CCS 기술은 지진을 유발할 위험성이 있다는 미국 과학자들의 연구결과가 잇따라 발표되면서 최근 강진으로 불안에 떨고 있는 포항시민들의 우려와 반대가 확산하고 있다.

미국 스탠퍼드 대학 과학자들은 이미 지난 2012년 유엔 정부간 기후변화위원회(IPCC)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타당성 있는 전략’으로 고려 중인 CCS가 지진을 일으킬 위험이 있다는 연구를 미국립과학원회보(PNAS)에 발표한 바 있다.

당시 과학자들은 연구논문에서 “막대한 양의 이산화탄소를 대륙 내부에 흔한 부서지기 쉬운 암석층에 주입할 경우 지진이 일어날 확률이 높다”고 밝히고 “소형에서 중간 규모의 지진이 일어나도 탄소 저장고의 밀봉 상태가 위협받게 되므로 대규모 CCS 방식은 위험하며 성공 가능성이 낮은 전략”이라고 지적했다.

연구진들은 또 “CCS가 재생 에너지원으로서 기후상의 이점을 갖기 위해서는 누출율이 1천년에 1% 미만이라야만 한다" 면서 "전세계에서 CCS 사업에 착수하기 전에 최근 수십 년간 거의 모든 대륙 내부에서 지진이 일어났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립연구소(NRC) 과학자들도 당시 CCS의 지진 유발 위험성을 경고하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포항 강진 이후 이진한 고려대 지질학과 교수도 지열발전소 건설 외에 포항분지 해저 이산화탄소 저장시설 주입공 시추 작업도 지진 발생에 영향을 끼칠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소통광장에는 “포항 앞바다 이산화탄소 저장시설도 조사해달라”는 국민청원 글이 올라 있고 걱정과 우려를 보내는 댓글이 잇달아 달리고 있다.

 

포항의 유치원 엄마들의 커뮤니티 모임은 이 시설의 반대를 주장하는 현수막 제작에 들어가는 등 앞으로 반대운동이 확산할 것으로 보인다.

hani365@naver.com 다른 글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