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찬성-안철수 재신임' 75%, 1차관문 통과
'통합 찬성-안철수 재신임' 75%, 1차관문 통과
투표율 23% 논란…일부 당원 고성 욕설
2017.12.31 10:36:58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자신의 직을 걸고 추진한 전(全)당원투표에서 승전보를 받아들었다. 바른정당과의 통합과 안 대표의 대표직 재신임을 연계한 국민의당 전당원투표에서, 투표 참여자 가운데 다수가 안 대표의 손을 들어준 것. 다만 반대파는 애초부터 투표를 거부해온 가운데여서, 찬성률이 예상보다 높지 않다는 평가도 나왔다.

국민의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31일 오전 전당원투표 결과에 대해 "재신임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동섭 선거관리위원장은 이날 당사 기자회견에서, 최종 투표율은 총 선거권자 26만437명 가운데 5만9911명이 투표해 23.0%를 기록했으며 찬성은 4만4706표(74.6%), 반대는 1만5205표(25.4%)로 나왔다고 발표했다.

통합 반대파는 투표에 참여하지 않고 '나쁜 투표 거부 운동'을 펼쳐 왔다. 때문에 안 대표 측에서나 중립적인 관찰자들이나 투표 찬성률이 '최소 80%'는 될 것이라고 예측했으나, 실제 결과는 그만큼 높지 않았다.

국민의당 전당원투표는 시작부터 거센 논란에 휩싸였었다. 먼저 전당대회(당원대표자대회)의 고유 권한인 타 정당과의 합당 여부를 전당원투표로 결정할 수 있느냐는 지적이 반(反)통합파로부터 있었다.

안 대표 측은 이 문제에 대해, 전당원투표는 통합 찬반에 대한 것이 아니라 대표직 재신임에 대한 것이라는 논리를 짰다. 다만 질문 문항을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추진하는 안 대표에 대한 재신임'으로 구성, 사실상 두 사안을 연계했다.

최종 투표율이 23%로 나온 점도 논란의 소지가 있다. 이동섭 위원장과 안 대표 등 전당원투표 추진파에서는 지난 1.15 전당대회(박지원 대표 당선) 당시 투표율이 19%, 8.27 전당대회(안철수 대표 당선) 당시 투표율이 24%였던 점을 들어 충분한 당원의 의사가 반영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통합 반대파 측에서는 국민의당 당원규정(당규 1호) 25조에 "당원투표에 부쳐진 사항은 당원 투표권자 총수의 3분의 1 이상의 투표와 유효투표수 과반수 득표로 확정된다"고 돼 있는 점을 들어, 투표율이 33.3%에 미달될 경우 전당원투표는 효력이 없다고 주장한다.

안 대표는 이에 대해 "지도부에서 결정한 투표(당헌 5조 5호)에는 3분의 1 투표율 규정이 없다. 반대하는 논리는 하위법 중 한 가지 조항을 가지고 헌법이 잘못됐다고 주장하는 것"(27일 기자간담회)라고 반박해 왔다.

전당원투표 결과를 받아든 안 대표는 곧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힐 전망이다.

한편 이날 이동섭 위원장의 기자회견 도중, 통합 반대파로 추정되는 한 남성 당원이 회견장에 난입해 단상으로 올라가려다가 당직자들에게 제지되는 등 일순 소란이 일기도 했다. 이 남성은 "안철수가 돈이 그렇게 많으냐", "이 씨××들아" 등 고성으로 욕설을 퍼부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