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UAE 이면계약 없었다…任 특사 의혹, 내가 얘기하면 폭로"
MB "UAE 이면계약 없었다…任 특사 의혹, 내가 얘기하면 폭로"
"급한 일 있으니 갔을 것…文정부 정신차리고 수습한다니 잘 정리될 것"
2018.01.01 16:30:20
이명박 전 대통령이 최근 의혹이 일고 있는 아랍에미리트(UAE) 핵발전소 계약 건과 관련해 "이면계약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1일 신년하례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의 UAE 특사 파견에 대해 "급한 일이 있으니 간 것이겠지"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이 전 대통령은 그러나 한국과 UAE 간에 뭔가 문제가 있었음을 암시하는 말을 하기도 했다. 그는 "내가 이야기하면 폭로여서 이야기할 수 없다"며 "문재인 정부가 정신을 차리고 수습한다고 하니 잘 정리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앞서 이날 아침 현충원에서 취재진과 마주친 자리에서는 "내가 이야기하지 않는 것이 국가에 도움이 된다"고 하기도 했다.

이 전 대통령은 올해 초 UAE에서 칼둔 칼리파 알무바라크 아부다비행정청장이 방한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중요한 인물"이라며 "칼둔 행정청장이 실세인 것은 맞다"고 했다. 단 그는 칼둔 행정청장이 방한하면 '수습'이 되겠느냐는 물음에는 "그것은 알 수 없다"고 했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