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좌고우면 없다"...설 전에 통합 밀어붙이기
안철수 "좌고우면 없다"...설 전에 통합 밀어붙이기
안철수, 2차 난관 전당대회 돌파 의지
2018.01.02 11:02:14
안철수 대표 등 국민의당 통합파가 새해 벽두부터 통합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안 대표는 새해 시무식에서 "좌고우면하지 않겠다"고 했다. 안 대표의 복심인 이태규 국민정책연구원장은 통합 완료 시점에 대해 "설(2.16) 전"을 제시하며, 최대 난관인 전당대회 돌파 전략에 대해 "의장 대행 지명"을 언급하기도 했다.

안 대표는 2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당 당사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합리적인 개혁 세력의 힘을 모아서 지방선거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지금 진행되고 있는 통합 절차가 순조롭게 잘 마무리돼야 한다"고 통합에 대한 의지를 강하게 드러냈다.

안 대표는 "당내 혼란 상황이지만 전당원투표를 통해 당원 의사를 명백히 확인했다"며 "이제 좌고우면하지 말고 혼연일체로 통합을 진행해 나가야 한다. 지선까지 시간이 많이 남아 있지 않다"고 했다.

이태규 국민정책연구원장은 이날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국민의당 당원과 당을 지지하는 다수가 통합을 찬성하고 있기 때문에 그것이 당내 큰 흐름"이라며 "그 큰 흐름에 역류해서 새로운 어떤 것을 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통합 반대파를 겨냥했다.

특히 이 원장은 통합 시점과 관련해 "당원들 뜻을 받아서 신속하게 임시 전당대회를 소집해서 통합 절차를 밟아나갈 필요가 있다"며 "가급적이면 설 전에 당원·지지자·국민들께 통합된 새로운 정당의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으면 좋겠다"고 해 눈길을 모았다.

전당대회 의장단이 모두 반통합파 성향인 데 대해 이 원장은 "당헌상 전당대회 의장의 기능과 권한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며 "당무위원회가 기간을 정해서 (전대) 소집을 의결하면 의장은 이를 집행해야 할 의무가 있다. 당직자가 정상적인 직무를 집행하지 않을 경우에는 다른 조치를 취할 수 있다. 의장의 대행을 다른 쪽으로 지명을 해서 다른 분이 그걸 대행할 수 있도록 한다든지, 이런 조치가 가능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관련 기사 : 국민의당, 진짜 전쟁이 시작된다)

이 원장은 또 전당대회에서 전자투표를 도입할 가능성에 대해 "그것은 실무진에서 검토하고 있는지 모르겠지만 아직까지 통합파 의원들이 당에서 공식적으로 논의된 것은 저는 아직 모르고 있다"고 선을 그으면서도 "정당법에 의하면 의결을 하는 데 있어서 현장에서 하는 방법도 있고 그것을 보완해서 전자서명 방식으로도 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고, 그 정당법 규정을 우리 국민의당 당헌에 그대로 적용하고 있다"며 "만약 필요하다면 전자서명 방식으로 의결하는 것을 병행해서 하는 것은 큰 문제가 없다"고 했다.

국민의당은 이날 바른정당과의 통합 교섭 창구로 이언주 의원과 이 원장을 임명했다. 이들은 바른정당 쪽 창구역을 맡은 오신환 원내대표, 정운천 의원과 이날 오후 3시 비공개 사전 접촉을 가진 후, 다음날(3일) 오전 11시에 첫 공식 회동을 할 예정이다. 이언주 의원과 정운천 의원은 양당 통합의 요람 역할을 한 '국민통합포럼' 간사이기도 하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