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도 화산섬 밭 농업 시스템 '국가중요농업유산' 지정
울릉도 화산섬 밭 농업 시스템 '국가중요농업유산' 지정
화산 분출 후 칼데라 지형과 급경사지를 밭으로 일궈
2018.01.04 09:27:19
울릉도 화산섬 밭 농업 시스템 '국가중요농업유산' 지정
울릉군은 '울릉도 화산섬 밭 농업'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주관하는 국가중요농업유산 제 9호로 지정, 확정됐다고 4일 밝혔다.

지정된 국가중요농업유산은 울릉군 일원 72.86㎢로 지난해 9월 농림축산식품부로 지정 신청한 이후 3개월여에 걸쳐 농업유산자문위원회의 서류심사와 현장조사로 최종 결정됐다.

‘국가중요농업유산’이란, 농업인이 해당 지역에서 환경·사회·풍습 등에 적응하면서 오랫동안 형성시켜 온 유·무형의 농업자원 중에서 보전할 가치가 있다고 인정해 국가가 지정한 농업유산을 말한다.

현재까지 전국적으로 청산도 구들장논, 제주 밭담, 구례 산유수, 담양 대나무밭, 금산 인삼, 하동 전통차, 울진 금강송, 부안 양잠 등 8곳이 지정돼 있다.

지정된 ‘울릉도 화산섬 밭 농업시스템’은 화산이 분출한 후 화구가 함몰된 칼데라 지형과 급경사지를 밭으로 일궈 울릉도 자생식물을 재배하는 농업기술로 선정 기준인 농업자원의 가치성(역사성, 생계유지, 경관 등), 주민의 참여 및 지방자치단체와의 협력관계가 우수한 것으로 평가됐다.

앞으로 울릉군은 농업유산의 보전과 활용을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하게 되며, 유산자원의 복원, 주변 환경정비, 관광자원 활용 등에 필요한 예산으로 3년간 15억원을 받게 된다.
hani365@naver.com 다른 글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