측근들에 의해 MB '비밀창고'까지 털리고 있다
측근들에 의해 MB '비밀창고'까지 털리고 있다
김백준, MB 국정원 돈 수수 관여 취지 진술
2018.02.01 18:30:38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집사'로 불린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국가정보원에서 특수활동비를 받는 과정에 이 전 대통령이 일정한 관여를 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 김주성 전 국정원 기조실장에 이어 김 전 기획관까지 최측근 인사들이 이 전 대통령에게 불리한 진술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또한 이 전 대통령이 만든 청계재단의 영포빌딩 '지하 비밀 창고'의 위치가 들통난 것도 측근들의 '진술'이 있었기 때문일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정두언 전 의원은 관련해 "시점상 MB의 처남댁(고 김재정 씨 부인)이 (검찰에) 갔다 온 다음 전격적으로 압수수색이 들어갔다"고 추정했다. 내밀한 '비밀 창고'의 위치를 아는 사람은 이 전 대통령과 긴밀하게 엮인 인사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 


1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국정원으로부터 4억 원의 특활비를 수수한 혐의로 지난 17일 구속된 김 전 기획관은 검찰 조사에서 개인적으로 쓸 목적으로 국정원 자금을 받은 것이 아니며, 이 전 대통령에게도 일정 부분 국정원의 '지원 동향'을 보고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기획관은 구속 전까지는 국정원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사실은 물론 국정원 인사들과 만난 사실조차 부인했다.

그러나 구속된 이후 대질 조사 등을 받는 과정에서 국정원 돈을 받은 사실 등 일부 혐의를 인정했고, 최근에는 이 전 대통령과 관련한 보다 전향된 진술까지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구치소에 수감 중인 김 전 기획관은 이 전 대통령 측 인사와 면회도 하지 않고 일정한 거리 두기를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불구속 상태로 수사를 받는 김희중 전 실장은 수사 초기부터 검찰에 비교적 협조적인 태도를 보여왔다. 그는 2011년 10월 미국 순방을 앞두고 국정원에서 1억 원가량의 달러를 받아 김윤옥 여사 측 행정관에게 건넸다고 밝힌 바 있다.

이 전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득 전 의원 측 인사로 알려진 김주성 전 국정원 기조실장도 "2008년 이 전 대통령과 독대해 '이런 식으로 국정원 돈을 가져가면 문제가 된다’고 얘기했다"는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현재 서울중앙지검 수사팀과 서울동부지검 '다스 비자금 의혹 수사팀'을 중심으로 이명박 정부 국정원의 특활비 청와대 상납 의혹, 다스 실소유주 의혹, 국정원과 군 사이버사령부의 불법 정치 관여 의혹 등을 수사하고 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서어리 기자 naeori@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매일 어리버리, 좌충우돌 성장기를 쓰는 씩씩한 기자입니다.
간첩 조작 사건의 유우성, 일본군 ‘위안부’ 여성, 외주 업체 PD, 소방 공무원, 세월호 유가족 등 다양한 취재원들과의 만남 속에서 저는 오늘도 좋은 기자, 좋은 어른이 되는 법을 배웁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