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9일 아베 만나 '위안부' 관련 대화할 듯
文대통령, 9일 아베 만나 '위안부' 관련 대화할 듯
8일은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한정 중국 상무위원 접견
2018.02.02 15:10:31
문재인 대통령의 평창 동계 올림픽 기간 동안 정상회담 일정이 나왔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6일부터 평창 동계 올림픽을 계기로 방한한 세계 각국 정상들과 연달아 회담을 열 예정이라고 김의겸 청와대 신임 대변인이 2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오는 8일 청와대에서 한정 중국 상무위원을 접견하고,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만찬을 함께할 예정이다. 올림픽 개막식이 열리는 오는 9일에는 강원도 강릉에서 안토니오 구테헤스 유엔(UN) 사무총장과 오찬 회담을 열고, 이후 평창으로 자리를 옮겨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다.

특히 주목받는 회담은 한일 정상회담이다. 아베 신조 총리는 '12.28 위안부 합의'를 인정하지 않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문제를 제기하고, 소녀상 철거를 요구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위안부 합의'를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을 재천명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일본, 중국과 회담에서는 북한 문제가 논의될지도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그밖에도 에스토니아 대통령(6일), 캐나다 총독(7일), 리투아니아 대통령(7일), 스위스 대통령(8일), 독일 대통령(8일), 폴란드 대통령(8일), 네덜란드 총리(9일), 라트비아 대통령(13일), 노르웨이 총리(15일), 슬로베이나 대통령(20일) 등과 정상회담을 연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김윤나영 기자 dongglmoon@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획팀에서 노동 분야를 담당하며 전자산업 직업병 문제 등을 다뤘다. 이후 환자 인권, 의료 영리화 등 보건의료 분야 기사를 주로 쓰다가 2015년 5월부터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