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김영춘 부산시장 출마시 앞장서 '백의종군' 한다"
오거돈 "김영춘 부산시장 출마시 앞장서 '백의종군' 한다"
부산 정치권력 교체 위해 노력...조건 없는 당내 경선도 참여 가능해
2018.02.05 15:01:17

6월 지방선거 민주당 부산시장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오거돈 전 해양수산부 장관이 부산시장 후보로 김영춘 해수부 장관이 출마할 경우 불출마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오거돈 전 장관은 5일 오후 <프레시안>과의 전화통화에서 "궁극적인 목적은 부산의 정치권력 교체인데 어떤 역할이라도 감수하겠다. 당내의 힘을 하나로 모아야 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며 "그것을 위해서는 경선을 하던 추대를 하던 불출마를 하던 모든 대안들을 제안하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특히 부산시장 출마에 대해서는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결심을 하게 되면 나는 충분히 우리들의 소망을 이룰 수 있는 사람으로 생각하고 내가 불출마를 하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며 "우선 당의 힘을 모아서 정치세력을 교체하는 데 우리가 힘을 보태야 한다"고 말했다.


▲ 오거돈 전 해양수산부 장관. ⓒ오거돈SNS


이날 오거돈 전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의 거취에 관한 설왕설래와 이로 인한 혼선도 빚어지고 있어 더 늦기 전에 제 입장을 정리할 필요성을 절감했다"며 부산시장 후보 출마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발표하기도 했다.


그는 "과거 세 번의 부산시장 출마를 통해 정치권력의 변화를 통한 부산의 변화를 모색하려 노력했다. 아쉽게도 세 번 모두 낙선의 고배를 마셨다. 모두가 바위에 달걀치기라고 했어도 그것은 정치권력의 교체만이 부산을 바꿀 수 있다는 고립스런 믿음 때문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어리석은 믿음은 지금도 변함이 없다. 정치권력의 교체를 통한 부산의 발전과 변화는 이제 저의 바람이며 소망이 됐다"며 "정치권력만 바꿀 수 있다면 무엇이든 할 수 있습니다. 굳이 제가 아니라도 상관없다. 좋은 후배들을 위한 불출마도, 민주당의 승리를 위한 당내경선 참여도 정치권력을 바꿀 수 있다면 저는 조건 없이 실행하겠다"고 부산시장 출마에 대한 모든 가능성을 열어놨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