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김영춘 부산시장 출마시 앞장서 '백의종군' 한다"
오거돈 "김영춘 부산시장 출마시 앞장서 '백의종군' 한다"
부산 정치권력 교체 위해 노력...조건 없는 당내 경선도 참여 가능해
2018.02.05 15:01:17

6월 지방선거 민주당 부산시장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오거돈 전 해양수산부 장관이 부산시장 후보로 김영춘 해수부 장관이 출마할 경우 불출마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오거돈 전 장관은 5일 오후 <프레시안>과의 전화통화에서 "궁극적인 목적은 부산의 정치권력 교체인데 어떤 역할이라도 감수하겠다. 당내의 힘을 하나로 모아야 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며 "그것을 위해서는 경선을 하던 추대를 하던 불출마를 하던 모든 대안들을 제안하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특히 부산시장 출마에 대해서는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결심을 하게 되면 나는 충분히 우리들의 소망을 이룰 수 있는 사람으로 생각하고 내가 불출마를 하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며 "우선 당의 힘을 모아서 정치세력을 교체하는 데 우리가 힘을 보태야 한다"고 말했다.


▲ 오거돈 전 해양수산부 장관. ⓒ오거돈SNS


이날 오거돈 전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의 거취에 관한 설왕설래와 이로 인한 혼선도 빚어지고 있어 더 늦기 전에 제 입장을 정리할 필요성을 절감했다"며 부산시장 후보 출마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발표하기도 했다.


그는 "과거 세 번의 부산시장 출마를 통해 정치권력의 변화를 통한 부산의 변화를 모색하려 노력했다. 아쉽게도 세 번 모두 낙선의 고배를 마셨다. 모두가 바위에 달걀치기라고 했어도 그것은 정치권력의 교체만이 부산을 바꿀 수 있다는 고립스런 믿음 때문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어리석은 믿음은 지금도 변함이 없다. 정치권력의 교체를 통한 부산의 발전과 변화는 이제 저의 바람이며 소망이 됐다"며 "정치권력만 바꿀 수 있다면 무엇이든 할 수 있습니다. 굳이 제가 아니라도 상관없다. 좋은 후배들을 위한 불출마도, 민주당의 승리를 위한 당내경선 참여도 정치권력을 바꿀 수 있다면 저는 조건 없이 실행하겠다"고 부산시장 출마에 대한 모든 가능성을 열어놨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