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스-아베, 올림픽은 뒷전 남북 해빙에 찬물
펜스-아베, 올림픽은 뒷전 남북 해빙에 찬물
일본서 회담 갖고 "가장 강력한 대북제재 공개할 것"
2018.02.07 18:24:13
펜스-아베, 올림픽은 뒷전 남북 해빙에 찬물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미국 도널드 트럼프 정부의 대북 메시지가 한층 강경해졌다. 평창 올림픽을 계기로 북미 대화의 물꼬가 트이기를 기대하는 우리 정부의 희망과는 정반대 상황 전개다. 

특히 미국의 평창 올림픽 대표단을 이끄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강경론에 불을 붙이는 첨병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방한에 앞서 일본을 방문한 펜스 부통령은 7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회담을 갖고 강력한 미일 동맹을 통해 북한의 핵 정책 변화를 이끌어내기 위한 압력을 최대한 강화하기로 했다. 

도쿄 총리 관저에서 회담한 뒤 펜스 부통령은 "미국은 곧 역대 가장 강력하고 가장 공격적인 일련의 대북제재를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북한이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영원히 폐기하는 때까지 북한을 계속해서 고립시키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펜스 부통령은 또 "북한이 올림픽의 메시지를 '강탈'(hijack·공중납치)하지 못하게 하려는 것"이라며 자신의 방한 목적을 밝히기도 했다. 

아베 총리 역시 "북한의 미소 외교에 눈을 빼앗겨서는 안된다는데 펜스 부통령과 의견을 일치했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북한의 정책을 변화시키기 위해 미일, 한미일이 모든 방법으로 압력을 최대한 강화하기로 펜스 부통령과 재확인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북한이 핵포기를 위한 구체적 행동을 보이지 않으면 대화를 하면 안된다"며 "이런 점에 펜스 부통령과 의견을 함께했으며, 펜스 부통령은 미일이 100% 함께하고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했다.

그는 이어 북한이 평창올림픽 개막 전날 8일 건군절 열병식을 계획한 데 대해 "북한은 도발 행동을 계속할 것"이라며 "핵무장한 북한은 절대 수용할 수 없다"고 했다.

이날 회담에 앞서 펜스 부통령은 도쿄에 있는 방위성을 방문해 일본의 대북 미사일 방어체계인 '패트리어트 PAC-3' 부대를 시찰하기도 했다.

美국무부 "어떠한 북미접촉도 없다" 

펜스 대통령의 이같은 행보는 올림픽보다 대북 압박에 초점을 둔 것으로 보인다. 평창 올림픽을 계기로 남북관계 개선 분위기가 조성되는 흐름에 의도적인 엇박자를 낸 셈이다.

펜스 부통령의 방한 일정 역시 북한을 향한 압박성 메시지에 목적을 두고 있다. 그는 평창 올림픽 개막식 참석에 앞서 해군 2함대에 있는 천안함 기념관 방문, 탈북자들과의 면담을 예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예민하게 여기는 북한 인권 상황이나 정치적 문제를 들추겠다는 뜻이다.

이와 관련해 펜스 부통령은 "우리가 가는 곳마다 북한에 대한 진실을 말할 것이다. 어디서든 내 메시지는 같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올림픽과 관련해 남북 간에 어떤 협력이 존재하든 간에, 핵미사일 도발을 끝내야 하는 북한 정권의 실상을 가리지 못하도록 확실히 하겠다"고도 했다.

앞서 펜스 부통령은 북한에 억류됐다 풀려나 사망한 오토 웜비어 씨의 아버지를 올림픽 개막 행사에 초대해 논란을 빚기도 했다. 미국 CNN 방송조차 "미국과 북한의 정치게임이 평화올림픽을 위협하고 있다"고 그의 행보를 비판했다.

북한이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정은 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등으로 구성된 고위급 대표단을 파견키로 한 가운데, 미 국무부는 올림픽을 계기로 한 북미 접촉 가능성도 차단했다. 

헤더 노어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이나 그 이후에 어떠한 북한 관료와도 만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과 펜스 부통령이 "일단 지켜보자"고 말한 대목이 북미 접촉 가능성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되자 원론적인 발언일 뿐이라며 진화한 것이다.

노어트 대변인은 "(틸러슨) 장관과 (펜스) 부통령은 우리가 올림픽에 갈 때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원론적으로) 말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어 "미국의 정책에서 변화는 없다. 북한은 최종적으로 핵무기와 탄도미사일에 대한 갈망을 버려야 한다"며 "이런 갈망을 버리고 중단해야 아마도 우리는 테이블에 앉아 그들과 기꺼이 대화를 나눌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펜스 부통령의 방문은 한미 동맹의 힘을 더 보여주고 전 세계에 북한에 대한 최대 압박 캠페인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펜스 부통령은 8일 문재인 대통령을 접견하고 만찬을 함께 하는 자리에서도 강력한 대북 압박을 주문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임경구 기자 hilltop@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2001년에 입사한 첫 직장 프레시안에 뼈를 묻는 중입니다. 국회와 청와대를 전전하며 정치팀을 주로 담당했습니다. 잠시 편집국장도 했습니다. 2015년 협동조합팀에서 일했고 현재 국제한반도팀장을 맡고 있습니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