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비밀공작 협조' 이현동 전 국세청장, 구속영장 청구
'국정원 비밀공작 협조' 이현동 전 국세청장, 구속영장 청구
김대중 전 대통령 뒷조사 위해 공작금 받고 국세청 동원 혐의
2018.02.09 09:54:21
'국정원 비밀공작 협조' 이현동 전 국세청장, 구속영장 청구

최근 두 차례나 검찰에 소환돼 강도 높은 조사를 받았던 이현동 전 국세청장에 대해 결국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9일 검찰은 이명박 정부 시절인 지난 2010년 국정원으로부터 대북공작금 수천만 원을 받고 김대중 전 대통령 뒷조사에 협조한 혐의를 받는 이 전 청장에게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및 국고손실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최종흡(구속) 전 국가정보원 3차장 등 간부들이 10억원 대 대북공작금을 유용해서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풍문성 비위 정보를 수집하고, 음해 공작에 사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에 따르면 이 전 청장은 당시 국정원과 국세청은 미국 국세청의 한국계 직원에게 거액을 주고 관련 정보를 빼내려 시도하는 등 2년에 걸쳐 김 전 대통령의 뒷조사를 하는 이른바 '데이비드슨 프로젝트'라는 비밀공작을 했지만 아무런 범죄 혐의도 발견하지 못했다.

'데이비드슨 프로젝트'는 김 전 대통령이 수 조원의 비자금을 해외 보유하고 있다는 풍문을 확인하기 위해 권력기관들이 총동원된 불법 공작이었다.

검찰은 지난달 30일 이 전 청장의 자택과 세무법인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한데 이어 곧바로 이 전 청장을 소환하고 지난 7일 재소환해 강도 높은 조사를 했다. 검찰은 이 전 청장의 신병이 확보되면 국정원 협조 과정에 청와대 등 윗선의 지시가 있었는지로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 국세청 비밀공작에 협조한 혐의로 지난 7일 검찰에 재소환됐던 이현동 전 국세청장에게 9일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연합뉴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승선 기자 editor2@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2001년 입사해 주로 경제와 국제 분야를 넘나들며 일해왔습니다. 현재 기획1팀장을 맡고 있습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