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남관계 개선" 구체적 지시…핵·미사일 발사 중단?
김정은 "북남관계 개선" 구체적 지시…핵·미사일 발사 중단?
"화해와 대화 분위기, 결과를 쌓아 나가야"
2018.02.13 10:31:41
김정은 "북남관계 개선" 구체적 지시…핵·미사일 발사 중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창 동계올림픽 계기 남한을 찾은 북한 고위급 대표단을 만난 자리에서 남한 정부에 대한 사의를 표하는 동시에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구체적 지시를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지난 12일 고위급 대표단 단장인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비롯해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등을 만나 이같이 밝혔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남측이 고위급 대표단을 비롯하여 겨울철 올림픽 경기 대회에 참가한 우리 측 성원들의 방문을 각별히 중시하고 편의와 활동을 잘 보장하기 위하여 온갖 성의를 다하여 노력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고 하시면서 사의를 표하시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통신은 김 위원장이 "화해와 대화의 좋은 분위기를 더욱 승화시켜 훌륭한 결과들을 계속 쌓아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면서 "금후(이후) 북남 관계 개선 발전 방향을 구체적으로 제시하시고 해당 부문에서 이를 위한 실무적 대책들을 세울 데 대한 강령적인 지시"를 내렸다고 덧붙였다.

이날 만남에는 김영남 위원장, 김여정 부부장,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회 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등 고위급 대표단뿐만 아니라 김영철 통일전선부장, 조용원 조직지도부 부부장 등도 참석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 지난 12일 김정은(가운데) 북한 국무위원장이 남한을 방문한 고위급 대표단을 만났다. 왼쪽부터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회 위원장,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정은 위원장,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노동신문


김 위원장이 이날 만남에서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구체적 지시'를 내렸다는 것이 확인되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북한으로 초청한 북한이 이후에 어떤 카드를 들고 나올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와 관련 대외적으로 북한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민족사의 대전환을 예고하는 대통령 방북 초청'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북한이 핵실험 및 미사일 발사 등을 중단할 수 있다는 점을 내비치기도 해 눈길을 끌었다.

신문은 "올해 (김정은 위원장의) 신년사가 북과 남이 정세를 긴장시키는 일을 더이상 하지 말 데 대하여 강조한 대목을 두고 북남 대화와 관계 개선의 흐름이 이어지는 기간 북측이 핵 시험이나 탄도 로켓 시험 발사를 단행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보는 것은 논리적으로나 현실적으로나 타당성이 있다"고 밝혔다.

신문은 이어 "미남(미국과 한국) 합동 군사 연습을 강행하여 북남의 관계 개선 노력을 파탄시켜도 조선의 다발적, 연발적 핵 무력 강화 조치의 재개를 촉구할 뿐이라면 트럼프 행정부로서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며 "그릇된 정책을 버리고 북과 남에 의해 만들어져 세계가 지지‧환영하는 정세 완화의 흐름에 합세하는 것만이 미국의 체면을 지키면서 국면 전환을 이루는 유일한 방도"라고 밝혀 한미 연합 군사 훈련과 북한의 핵‧미사일 중단을 교환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재호 기자 jh1128@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외교부·통일부를 출입하면서 주로 남북관계를 취재하고 있습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