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첫 미투 폭로…"동생 같아서 그랬다" 가해자 면직
국회 첫 미투 폭로…"동생 같아서 그랬다" 가해자 면직
피해자 "먹고 살아야 해서... 견디는 것 말고 방법 없었다"
2018.03.06 12:00:23

지난 5일 국회 홈페이지에 현직 비서관이 같은 의원실에 근무하던 선임 보좌관에게 성폭력을 당했다는 국회 내 첫 미투(#MeToo) 게시글이 올라왔다. 이에 6일 가해 당사자가 근무하던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실은 해당 선임 보좌관을 면직 처리했다.

현직 비서관으로 근무 중인 A씨는 국회 공식 홈페이지 게시판에 실명으로 피해 사실을 게재했다. A씨는 "2012년부터 3년여간 근무했던 의원실에서 벌어진 성폭력으로 인해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밝혔다.


▲ 지난 5일 현직 비서관으로 근무 중인 A씨는 국회 공식 홈페이지 게시판에 피해 사실을 게재했다. 대한민국 국회 홈페이지 갈무리.


A씨는 성폭력이 일상적으로 반복됐다며 "당사자에게 항의도 해보고, 화도 내봤지만 소용없었다. '가족만큼 아낀다', '동생 같아서 그랬다'라며 악의 없는 행위였다는 말도 안 되는 변명만 늘어놨다. 항의를 거듭할수록 오히려 의원실 내에서의 저의 입지는 좁아졌다"고 말했다.

A씨는 생계형 보좌진이었기 때문에 괴롭힘을 견딜 수밖에 없었다고 토로했다. A씨는 "먹고 살아야 했기 때문에 다른 곳으로 갈 수 있는 경력이 쌓일 때까지 사직서를 낼 수 없었다. 의원실을 옮길 때조차 같이 일한 직원들, 특히 함께 일한 상급자의 평판은 다음 채용 시에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기 때문"이라며 "그냥 견디는 것 말고는 방법이 없었다"고 말했다.

피해 사실을 고백하게된 계기에 대해 A씨는 "피해자의 자기 고백은 치유의 시작"이라며 "숨죽이며 살아가고 있는 많은 피해자들이 스스로의 치유를 위해 함께 나설 수 있도록 도와달라. 저의 동료들이 '네가 어떤 선택을 하던 난 네 편이야'라고 용기를 줬던 것처럼 말이다"라고 피해 생존자들에 대한 연대를 호소했다.

A씨가 게시한 글의 가해 당사자가 근무하는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실은 입장문을 내놓고 해당 보좌관을 면직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채 의원은 "저의 보좌관이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되었다는 점에서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라며 "의원실에서는 해당 보좌관을 면직 처리하기로 했다는 말씀드린다"고 했다. 채 의원은 "(해당 사건이) 19대 국회 때 민주당 의원실에서 벌어진 사건"이라고 덧붙였다. 가해자가 현재 보좌관으로 근무하고 있다는 사실을 뒤늦게 인지하고 내린 처분이라는 것이다.

채 의원은 "국회에 존재하는 권력관계와 폐쇄성은 잘 알고 있다. 그래서 피해자가 글을 쓰기까지 얼마나 큰 용기와 고민이 필요했을지 충분히 공감하고, 또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라며 "국회 내 성폭력이 발생할 수밖에 없는 구조적 문제를 논의해달라는 피해자의 목소리에 응답할 수 있도록 국회의 구성원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회의원 보좌진이 모인 페이스북 페이지 '여의도 옆 대나무 숲'에도 국회 직원들의 미투가 이어지고 있다. 직원이 인증된 한 익명의 글쓴이는 "성추행은 너무 숱해서 누구누구인지 헤아리는 게 어려울 정도다. 여기(국회) 사람들은 술 조금 마시고 노래방 가면 같이 있는 여자가 누구건 노래방 도우미 취급하며 허리 쓰다듬는 걸 예사로 아는 사람들이다"라고 국회 내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박정연 기자 daramji@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프레시안 박정연 기자입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