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말 남북 정상회담…北, 미국과 대화하겠다"
"4월말 남북 정상회담…北, 미국과 대화하겠다"
방북 특사단 언론발표…"대화 기간 동안 핵미사일 중단"
"4월말 남북 정상회담…北, 미국과 대화하겠다"
남북이 3차 남북 정상회담을 4월 말 개최키로 합의했다. 북측은 한반도 비핵화 의지를 밝히며 미국 정부와 대화에 나설 수도 있다고 밝히는 한편, 북미 대화가 진행되는 동안 핵실험 및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를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1박 2일 간 북한을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고 6일 오후 귀국한 대북 특별사절 대표단은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6개항의 언론발표문을 발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별사절 대표단 수석특사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6일 방북 결과 브리핑을 통해 "남북은 4월 말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제3차 남북 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했으며 이를 위해 구체적 실무 협의를 진행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남과 북은 군사적 긴장 완화와 긴밀한 협의를 위해 정상 간 핫 라인을 설치하기로 했으며, 제3차 남북 정상회담 이전에 첫 통화를 실시키로 했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이어 "북측은 한반도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하였으며 북한에 대한 군사적 위협이 해소되고 북한의 체제 안전이 보장된다면 핵을 보유할 이유가 없다는 점을 명백히 했다"고 밝혔다.

또 "북측은 비핵화 문제 협의 및 북미관계 정상화를 위해 미국과 허심탄회한 대화를 할 수 있다는 용의를 표명했다"고 정 실장은 전했다.

정 실장은 이어 "대화가 지속되는 동안 북측은 추가 핵실험 및 탄도미사일 시험발사 등 전략 도발을 재개하는 일은 없을 것임을 명확히 했다"면서 "북측은 핵무기는 물론 재래식 무기를 남측을 향해 사용하지 않을 것임을 확약했다"고 밝혔다.

이밖에 정 실장은 "북측은 평창올림픽을 위해 조성된 남북간 화해와 협력의 좋은 분위기를 이어나가기 위해 남측 태권도시범단과 예술단의 평양 방문을 초청했다"고 했다.

정 실장은 이 같은 합의 사항을 전하며 "방북 기간 중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 4시간 이상을 함께 보내며 문 대통령의 친서와 뜻을 전달하고 남북 간 제반 현안을 폭넓게 논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남북 정상이 한반도 평화 정착과 남북 관계 발전에 확고한 의지를 가지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했다.

이어 정 실장은 "이번 대북 특사단 방북이 평화 정착과 남북관계 발전에 중요한 전기를 마련했다고 평가한다"며 "앞으로 북측과 실무 협의 등을 통해 이번 합의 사항을 이행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정 실장은 서훈 국정원장과 함께 이번 주 미국을 방문할 예정이며, 이어 중국과 러시아, 일본 등 주변국 방문을 통해 남북 관계 진전에 대한 지지를 당부키로 했다.

다음은 언론발표문 전문.

1. 남과 북은 4월 말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하였으며, 이를 위해 구체적 실무협의를 진행해나가기로 하였음

2. 남과 북은 군사적 긴장 완화와 긴밀한 협의를 위해 정상 간 Hot Line을 설치하기로 하였으며, 제3차 남북정상회담 이전에 첫 통화를 실시키로 하였음

3. 북측은 한반도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하였으며 북한에 대한 군사적 위협이 해소되고 북한의 체제 안전이 보장된다면 핵을 보유할 이유가 없다는 점을 명백히 하였음

4. 북측은 비핵화 문제 협의 및 북미관계 정상화를 위해 미국과 허심탄회한 대화를 할 수 있다는 용의를 표명하였음

5. 대화가 지속되는 동안 북측은 추가 핵실험 및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 등 전략 도발을 재개하는 일은 없을 것임을 명확히 하였음

이와 함께 북측은 핵무기는 물론 재래식 무기를 남측을 향해 사용하지 않을 것임을 확약하였음

6. 북측은 평창올림픽을 위해 조성된 남북 간 화해와 협력의 좋은 분위기를 이어나가기 위해 남측 태권도시범단과 예술단의 평양 방문을 초청하였음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임경구 기자 hilltop@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2001년에 입사한 첫 직장 프레시안에 뼈를 묻는 중입니다. 국회와 청와대를 전전하며 정치팀을 주로 담당했습니다. 잠시 편집국장도 했습니다. 2015년 협동조합팀에서 일했고 현재 국제한반도팀장을 맡고 있습니다.
김윤나영 기자 dongglmoon@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획팀에서 노동 분야를 담당하며 전자산업 직업병 문제 등을 다뤘다. 이후 환자 인권, 의료 영리화 등 보건의료 분야 기사를 주로 쓰다가 2015년 5월부터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