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사건 임종석이 기획? 홍준표 2차 가해"
"안희정 사건 임종석이 기획? 홍준표 2차 가해"
민주 '미투' 사건 "정무적 판단하지 않겠다"
2018.03.08 10:50:58

안희정 전 충남지사와 정봉주 전 의원 등 더불어민주당 관련 정치인들에 대한 미투(#MeToo) 폭로가 이어지면서 더불어민주당은 정무적 판단을 배제하고 피해자 입장에서 대처하겠다는 입장이다.

세계여성의날인 8일,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정책조정회의에서 "민주당은 여성들의 용기에 온전히 공감하고, 전적으로 지지하고, 피해자의 편에서 끝까지 함께할 것이다"라며 "미투 운동이라는 이름으로 다시 한 번 용기 있는 여성들의 목소리가 세상을 바꾸고 있다"라고 말했다.


민주당 관련 정치인들에 대한 미투 폭로를 의식한듯 우 원내대표는 "(성폭력 문제에 대해) 결코 정무적 판단 하지 않겠다"라며 "직권조사에서 고발까지 당이 책임 있는 자세로 엄중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전날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을 안희정 전 지사 성폭행 사건의 배후처럼 발언한 데 대해선 사과를 요구하며 공격했다. 홍 대표는 전날 청와대 회동에서 임 실장에게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성폭행 사건 폭로)을 임종석이 기획했다고 하던데"라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대해 홍익표 의원은 "홍 대표가 안 전 지사의 미투와 관련해서 음모론을 농담이라고 얘기했는데 그 행동은 김지은 씨에 대한 2차 가해"라며 "김지은 씨에게 반드시 정중하게 사과해야 한다. 그것이 미투운동을 정치적으로 활용하지 않고 사회에서 여성의 인권 문제 존중하는 태도"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아무리 농담이라고 하더라도 김지은 씨가 정치인의 사주를 받아서 폭로를 했다는 것을 머리 속에 염두해에 두고 미투운동 바라보는 홍 대표의 시각에는 문제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박정연 기자 daramji@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프레시안 박정연 기자입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