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북한의 안보 쇼"…북미 대화 홀로 '어깃장'
홍준표 "북한의 안보 쇼"…북미 대화 홀로 '어깃장'
"북핵 동결 협상 절대 수용 못해"
2018.03.09 11:08:50
홍준표 "북한의 안보 쇼"…북미 대화 홀로 '어깃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5월 정상회담 가능성이 급진전을 보는 가운데, 자유한국당은 이에 대해서도 "북한의 안보 쇼"로 규정하며 평가절하했다. (☞관련 기사 : 트럼프-김정은 5월 만난다…사상 첫 '북미 정상회담')

홍준표 대표는 9일 오전 자유한국당 6.13 지방선거 공약개발 출범식에서 "발표문은 전혀 새로울 것이 없다"며 "2005년도에 김정일이 조지W부시를 초청한 적이 있다"고 폄하했다. 이어 홍 대표는 "언제나 북한은 궁지에 몰릴 때 안보 쇼를 다 했다"며 "결국은 북핵은 자기들 주장대로 완성 단계까지 왔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오늘 발표문도 보면 핵 폐기라는 말은 단 한마디도 없다"며 "핵 실험 중단, 탄도미사일 발사 중단이라는 (언급만 찾을 수 있다)"고 했다. 이어 홍 대표는 "(이는) 핵동결하고 탄도미사일 개발 중단으로 북핵 문제를 해결하려는 문재인 정부의 생각과 똑같다"라고 말했다.

홍준표 대표는 "우리가 목표로 하는 것은 북핵 폐기이지 북핵 동결과 미사일 개발 중단이 아니다"며 "위장 평화가 지속된들 오천만 국민은 김정은의 핵 인질이 될 뿐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북미 대화를 반대하지는 않는다"면서 "(다만) 대화 주제는 북핵 폐기가 되어야 한다"고 했다. 홍 대표는 "(북핵 동결을 인정하는) 협상은 절대로 수용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반면 김성태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김정은이 핵과 미사일 발사를 중단하겠다는 입장 모두 존중하겠다"면서 "자유한국당은 북핵 폐기를 통해 한반도와 세계 평화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전향적 입장 모두를 환영한다"고 말했다.

다만 김 원내대표도 "아직 샴페인을 터트리기는 이르다"면서 "김정인은 핵 미사일 실험 중단을 이야기했지 핵폐기를 말한 것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정규 기자 faram@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프레시안 이정규 기자입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