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국파 "모든 일정 함께한 내가 23일만 없었다고?"
민국파 "모든 일정 함께한 내가 23일만 없었다고?"
정봉주, '렉싱턴 동행' 증언자 등장에 급해졌나? 엉성한 변명만
2018.03.13 08:03:39
민국파 "모든 일정 함께한 내가 23일만 없었다고?"
정봉주 전 의원이 "2011년 12월 23일 여의도 렉싱턴 호텔에 갔었다"는 당시 측근의 증언을 <프레시안>이 12일 보도하자 이날 밤 늦게 해명자료를 냈다. 이 자료에 담긴 정 전 의원 주장의 요지는 "민국파라는 사람은 2011년 12월 23일 오후에 저와 함께 있지 않았다"라는 것이다.

2011년 12월 22일부터 26일까지 "잠 자는 시간 빼고" 정 전 의원을 밀착 수행했다고 밝힌 '미권스(정봉주와 미래권력들)' 카페지기 '민국파'(카페 닉네임) 씨가 등장해 렉싱턴 호텔 방문을 증언하자, 그에 대한 '존재 지우기'가 목적으로 보인다. 그러나 정 전 의원이 낸 자료는 곳곳에서 자신의 앞선 주장과 배치되는 대목을 노출하기만 했다.

우선 정 전 의원은 "민국파라는 사람은 미권스 카페지기 중 한 명으로 본인의 직업이 있는 사람이지 저를 수행하는 사람이 아니며 그 무렵 저랑 계속 같이 있었던 사람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민국파' 씨는 정 전 의원이 이날 오전 낸 기자회견문에도 등장하는 인물이다. 정 전 의원은 회견문에서 2011년 12월 24일 일정을 설명하며 수감 된 이후의 대책을 논의한 인사들 중 한 명으로 "미권스 카페지기 정○○"(민국파 씨를 지칭)를 명시해 놨다.

수감 이후의 대책회의 멤버로 참여할 만큼 '민국파' 씨가 당시 정 의원과 밀접한 관계에 있었다는 점을 정 전 의원 스스로 인정한 했음에도, 이를 하루도 지나지 않아 뒤집은 셈이다. 

'민국파' 씨는 "정 전 의원 스스로 이런 기자회견문을 냈으면서 24일에는 등장하는 사람이 23일에는 없었다고 부인하는 것이 오히려 황당하다"고 반박했다. 

'민국파' 씨는 "(정 전 의원이 나를) 미권스 카페지기 중 한 명이라고 한 말은 역대 카페지기들 중 한 명이라는 이야기를 하는 건데, 당연히 시기별로 카페지기는 한 명밖에 없다"며 "당시 카페지기는 나 한명이었다"고 했다. 또한 "당시 내 직업은 전도사였다. 주중에는 시간이 자유로웠기 때문에 정 전 의원과 거의 같이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24일은 크리스마스 이브이고 25일은 주일이자 기독교의 가장 큰 절기인 크리스마스 당일인데도 소속 교회 출석을 포기하고 정 전 의원을 수행했던 내가, 평일인 23일에 수행하지 않았다는 말은 어불성설"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거듭 정 전 의원의 당시 일정을 줄줄 언급하며 "22일 대법원, 24일 마석 모란공원, 25일 공릉교회, 26일 서울지검 환송식까지 내가 함께 한 것은 너무나 잘 알려진 건데, 내가 유독 23일만 없었다는 주장은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했다.

일각에선 '민국파' 씨가 한때 정 전 의원과 소원해진 점을 들어 과거의 사감에 따른 앙갚음을 하려는 게 아니냐는 음모론을 제기하기도 한다. 정 전 의원도 "
민국파라는 사람에 대해 보다 많은 이야기를 할 수 있으나"라며 그 점을 암시하는 듯한 표현도 썼다.

이에 대해 '민국파' 씨는 "정 전 의원과 소원해진 시기는 2012년 이후의 일"이라며 "그 이후로 소원했던 건 사실이지만, 지난 연말 정 전 의원이 특별사면을 받은 이후 다시 관계가 복원되어 가고 있었다"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의 성추행 사건이 벌어진 당시에는 자신과 관계가 매우 돈독했으며, 사이가 벌어진 시기는 그로부터 한참 뒤이기 때문에 둘 사이의 관계 문제가 렉싱턴 호텔로 동승했던 사실을 부정하는 증거가 되지는 못한다는 것이다.

또한 최근 다시 관계가 회복되고 있었음에도 정 전 의원이 이 점은 쏙 빼서 마치 자신이 앙갚음을 위해 거짓 증언을 하는 듯이 몰아세우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그 증거자료로 지난해 연말 문재인 정부 특별사면으로 정 전 의원이 복권 된 이후 올해 1월 열린 지지자들 모임에서 정 전 의원과 함께 찍은 사진을 프레시안에 공개하기도 했다.

▲ 지난 1월 20일 서울 모처에서 열린 '봉도사 복권파티' 당시 정 전 의원과 함께 찍은 사진. 정 전 의원 바로 옆 붉은 동그라미 속 인물이 민국파 씨다. ⓒ프레시안


정 전 의원은 또 해명자료에서 '민국파' 씨가 12월 23일 오후 2시 17분 미권스 카페에 올린 글을 제시하며 "모바일에서 작성했다고 볼 수 없고 PC에서 글을 올린 것이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이동 중에 모바일로 올릴만한 글이 아니기 때문에 '민국파' 씨는 자신의 23일 오후 일정에 함께 하지 않았다는 주장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민국파' 씨는 "당시 우리는 밖에서 이동 중에도 쉬러 들어가거나 해서 PC환경이 뒷받침되면 언제든 글을 올리곤 했다"며 "예를 들어 2011년 11월 경 한미FTA 반대 신문광고를 위한 모금 공고를 올린 적이 있는데, 그건 정 전 의원을 수행하던 중 부산 해운대 한 카페 PC에서 올린 것이다. 그리고 내 소유의 노트북은 없었지만, 다른 수행원의 노트북을 빌려 수행 도중에도 종종 카페 상황을 체크하고, 긴급한 공지나 제안을 올리곤 했다"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이 제시한 '민국파' 씨의 게시글은 23일 오후 자신과 함께 있지 않았다는 것을 입증할 수 없다는 반박이다.

'민국파' 씨는 또한 정 전 의원이 을지병원 방문을 전후한 사정에 대해서도 막힘없이 증언했다.

정 전 의원은 모친의 응급실 입원(오후 12시 17분), 병실 이동(오후 1시) 시간이 기록된 병원 기록지를 제시하며 "(내가) 을지병원에 도착한 시간이 이미 오후 1시를 훌쩍 넘긴 시간이었다"며 "그렇기 때문에 제가 아무리 빨리 어머니 병문안을 마쳤다고 하더라도 오후 2시 전까지 노원구 하계동에서 여의도 렉싱턴 호텔까지 이동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정 전 의원의 이 주장을 곧이곧대로 해석하면, 일각에서 2011년 12월 23일 저녁 보도된 <한겨레> 기사를 근거로 '정 전 의원은 오후 1~2시 사이에 팟캐스트 방송 <나는 꼼수다>를 녹음하고 있었다'라고 하는 주장은 말이 안 된다. 하계동 을지병원에 있어야 할 정 전 의원이 그 시간에 서교동 스튜디오에서 '나꼼수' 녹음을 하고 있었다는 얘기가 되기 때문이다.

민국파 씨는 당시 을지병원 방문과 관련해 "우리는 병실 이동 얼마 후 방문했다가 바로 빠져나와서 (렉싱턴 호텔로) 이동했다. 을지병원에선 점만 찍고 나왔다"고 했다. 특히 그는 "1시 전에 이미 병원 근처에 도착해 있었으나 입감일이 결정되지 않아 병원 주변에 대기하다가 올라간 것"이라고 밝혔다. 즉 을지병원에 머문 시간이 대단히 짧았기 때문에 2시까지 여의도 렉싱턴 호텔에 갈 수 있는 시간은 물리적으로 부족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또한 "당시 상황이 매우 급박해서 운전하는 사람이 시간을 최대한 줄여가며 이동했다"면서 "정 전 의원이 궁색해지니 이제 10분, 20분짜리 진실 게임을 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내가 이렇게 얘기하면 (정 전 의원 측이) 또 뭐라고 말꼬리를 잡을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임경구 기자 hilltop@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2001년에 입사한 첫 직장 프레시안에 뼈를 묻는 중입니다. 국회와 청와대를 전전하며 정치팀을 주로 담당했습니다. 잠시 편집국장도 했습니다. 2015년 협동조합팀에서 일했고 현재 국제한반도팀장을 맡고 있습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