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대표, "중앙당 차원의 평화당과 연대 없다"
노회찬 대표, "중앙당 차원의 평화당과 연대 없다"
"호남의 제 1야당으로서 제대로 일하겠다"며 지지 호소
2018.04.05 18:54:44
노회찬 대표, "중앙당 차원의 평화당과 연대 없다"

▲ 5일 노회찬 평화와 정의 의원모임 정의당 원내대표가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각종 정치현안에 대한 입장과 함께 권태홍 전북도지사 후보 등 정의당 지방선거 출마자들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최홍욱 기자


노회찬 평화와 정의 의원모임 정의당 원내대표가 5일 원내교섭단체 첫 행보지로 전북을 방문해 각종 정치현안에 대한 입장을 표명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이날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지방선거에서 정의당 중앙당 차원의 민주평화당과 연대는 없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특정한 지역에서 후보간 연대는 열려 있으며 이는 후보와 지역당에서 결정할 일”이다며 “지방선거와 관련해 평화당과 8대 공약과제를 선정해 이를 지키기 위한 노력을 함께 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정의당과 평화당은 △개헌과 선거제도 개혁 △한반도 평화실현 △노동존중사회 △식량주권실현 △특권 없는 국회 △중소기업과 골목상권 살리기 △성평등 사회 △검찰, 국정원 등 권력기관 개혁 등 8대 정책과제에 합의한 바 있다.

박지원 전 대표가 지방선거에 출마할 경우 원내교섭단체 지위가 불안하다는 지적에는 “이미 약속 받은 것이 있다”며 우려를 불식시켰다.

노 대표는 “지난 2일 박지원 전 대표와 함께 방송사 프로그램을 녹화하면서 직접 이야기했다”며 그런 일이 없을 것이라 잘라 말했다.

이어 “한명의 의원이라도 줄어들면 원내교섭단체가 와해되는 문제로 보증을 요구했고 평화당은 안정성과 지속성을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며 “박지원 전 대표 역시 당의 결정에 따르겠다고 직접 이야기했다”고 강조했다.

오히려 이번 지방선거와 함께 진행되는 보궐선거에서 1명 이상을 당선시키겠다고 자신했다.

노회찬 대표는 “울산 북구에 정의당 후보를 세우는 등 이번 보궐선거에서 의석수를 더 늘리겠다”며 “평화당에서도 서울과 광주 등에 후보를 내고 있어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다”고 말했다.


이번 개헌 이슈에 대해서는 ‘국민을 위한 개헌’이라는 방향을 설정하고 지방분권과 선거제도 개혁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북지역의 현안에 대해서도 정의당 차원에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노 대표는 “현대중공업 조선소 폐쇄에 이어 서남대 폐교, 한국지엠 군산공장의 폐쇄 위기 등 전북지역 경제가 대단히 어렵다”며 “이런 어려운 상황을 추경안 심의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정의당도 함께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서남대 폐교에 대한 대안으로 논의되고 있는 국립보건대학 설립 논의도 면밀히 검토해 지역에 도움이 되는 방향을 마련하겠다”며 “권태홍 정의당 전북도지사 후보가 지역 현안을 담은 9대 공약이 실천되도록 중앙당 차원에서도 최대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호남지역의 높은 지지율에 대한 고마움도 전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전국 평균 6%의 지지율을 보인 정의당이 호남에서는 무려 11%의 지지를 기록해 호남에서 두 자릿수 지지를 받은 유일한 야당이 됐다”며 “문재인 정부에 제대로 협력하고 때로 비판하면서 앞으로 보내주신 성원과 지지에 보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ico40176@daum.net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