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올해 말까지 되돌아갈 수 없는 진전 봐야"
文대통령 "올해 말까지 되돌아갈 수 없는 진전 봐야"
靑 "종전 선언과 비핵화 언급한 것"…남북 정상회담서 성과 낼까?
2018.09.07 12:04:02
文대통령 "올해 말까지 되돌아갈 수 없는 진전 봐야"
문재인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 문제에 대해 "올해 말까지 되돌아갈 수 없을 만큼 진도를 내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인도네시아 최대 일간지 <콤파스>가 7일 공개한 인터뷰에서 "한반도 정책의 가장 기본은 한반도에 다시는 전쟁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4.27 판문점 선언과 6.12 북미 싱가포르 공동 성명을 통해  남한과 북한, 미국 정상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에 대한 공동의 목표를 확인했다"며 "문제는 정상들 간의 합의를 진정성 있게 실천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언급한 "올해 말까지 되돌아갈 수 없을 만큼의 진도"의 의미에 대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7일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체제 구축이라는 두 가지 목표에서 상당한 정도의 진전을 이루겠다는 뜻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종전 선언이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에 해당한다면, 완전한 비핵화 부분에도 '되돌아갈 수 없는 정도'라는 말이 해당한다"고 덧붙였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5일 문 대통령이 보낸 대북특사단을 만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첫 번째 임기가 사실상 끝나는 2020년까지 비핵화를 완료하겠다는 '비핵화 시간표'를 처음으로 제시했다. 김 위원장은 풍계리 핵실험장 파기와 같은 북한의 선제적 조치에 상응하는 미국의 대응이 '종전 선언'이라는 입장이다. 

현재 한반도 상황과 관련해 남은 굵직한 일정은 오는 9월 18일부터 20일까지 예정된 남북 정상회담과 9월 말 유엔 총회 도중에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이다. 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을 설득해 한 번 더 구체적인 '비핵화 조치'를 얻어내고, 이를 계기로 한미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종전 선언에 대한 확답을 얻어내는 방안을 청와대는 구상하는 것으로 보인다.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도 이날 교통방송(TBS) 라디오에 나와 "남북 정상회담이 북핵 문제 해결의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했다. 정 전 장관은 "이번에 문 대통령이 가서 김정은 위원장과의 회담 결과로 용을 그려 놓고, 눈동자는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찍도록 하는 것이 좋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국내 정치로 굉장히 어려운 처지에 있는데, 도와줘야만 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김윤나영 기자 dongglmoon@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획팀에서 노동 분야를 담당하며 전자산업 직업병 문제 등을 다뤘다. 이후 환자 인권, 의료 영리화 등 보건의료 분야 기사를 주로 쓰다가 2015년 5월부터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