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보수' 만든다던 김병준, 결국 '박정희'로 유턴?
'새 보수' 만든다던 김병준, 결국 '박정희'로 유턴?
박정희 생가 찾아 "조국근대화 기적의 역사…분배 위주 정부정책 답답해"
2018.09.11 16:53:16
'새로운 보수 가치 재정립'을 내세웠던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박정희 전 대통령에게로 '귀의'했다.

김 위원장은 11일 대구·경북 지역 방문 일정의 첫머리에 박 전 대통령 생가 방문을 배치했다. 그는 방명록에 "조국 근대화의 기적의 역사를 온 국민께서 기억할 것"이라고 적었다.

그는 기자들과 만나 "박정희 대통령의 제3공화국 이후 우리 경제가 크게 성장했는데 이후 경제가 굉장히 어려워졌다"며 "또 다른 성장의 발판을 마련하지 않으면 5년, 10년 뒤 국가가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 새롭게 성장을 이야기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구미 국가산업단지에서 가진 입주기업체 간담회에서 그는 "(구미는) 대한민국의 큰 성장의 역사를 썼던 근거지"라며 "상가를 돌아보면서 문 닫은 공장, 캄캄한 생산시설들, 그대로 녹이 슬고 있고 모든 게 다 텅 빈 공간을 보면서 마음이 무겁다"고 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도 이런 어려움이 더 계속될 것"이라며 "왜냐하면 정부가 이곳을 새롭게 바꿀 만한 산업정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고, 내놓지 못 할 것(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산업정책은 함부로 나오는 것이 아니라 여러 이해관계를 넘어 정말로 우리 산업을 발전시켜 보겠다는 의지와 용기를 가지고 주변 세력들을 물리치면서 나오는 것"이라며 "그러나 지금은 청와대나 정부를 둘러싸고 있는 세력·집단들을 볼 때 (현 상황에서) 쉽게 벗어나지 못할 것 같다"고 문재인 정부를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또 TK지역 의원·당협위원장 간담회에서도 "울산, 포항, 구미. 과거 우리 성장의 엔진이었고 상징이었던 이런 도시들이 가라앉는 모습들을 보면서 참 마음이 아프다"며 "정부가 이런 문제에 대해서 신경을 써줬으면 좋겠는데, 성장을 위하거나 기업 활동을 활성화시키기 위한 이야기는 뒤로 다 제쳐두고 '성장'이라는 이름을 붙여서 분배 위주 정책을 내놓고 고집하는 모습을 보며 마음이 답답하고 딱하다"고 정부를 거듭 비판했다.

또 김 위원장은 지역 언론 간담회에서는 당 개혁 작업의 일환으로 이른바 '인적 청산'이 거론되는 데 대해 "인적 청산이 당 쇄신이라고 생각지 않는다. 사람 자르고 내보내 당이 될 것 같으면 벌써 됐다"며 부정적 태도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실상 구 친박계와의 단절을 의미하는 '인적 청산' 의지를 접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재판이 정치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는 시각이 있다'는 질문에 그는 "전직 대통령에 관한 재판이 정치적 재판이 아닐 수 있느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박정희식 경제성장'에 대한 향수를 자극한 데 이어, 박 전 대통령의 정치적 유산을 물려받은 전현직 정치인들에 대해서도 유화적 태도를 보였다는 해석이 나왔다.

한편 김 위원장은 간담회에서 홍준표 전 대표의 차기 당권 도전설과 관련 "평당원 중 한 분이고, 솔직히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며 "대표 때는 한마디 한마디가 파장을 일으켰지만 지금은 밖에서 무슨 말을 해도 파장이 일거나 격렬한 반응이 없어 별로 관심 두지 않는다"고 일축한 것으로 전해졌다.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오전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아 분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