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격 교황, 文 통한 구두초청 사실상 수락
파격 교황, 文 통한 구두초청 사실상 수락
"북한에서 초청장 오면 무조건 응답 줄 것…갈 수 있다"
2018.10.18 21:13:09
프란치스코 교황이 18일 바티칸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북한이 방북 초청을 한다면 갈 수 있다는 뜻을 밝혔다. 교황이 특정 국가의 공식 초청장 없이 구두 초청을 흔쾌히 수락한 것은 극히 이례적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프란치스코 교황을 단독 예방하고 "지난달 평양을 방문했을 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교황께서 한반도 평화와 번영에 관심이 많다'며 교황을 만나뵐 것을 제안했고, 김 위원장은 바로 그 자리에서 '교황님이 평양을 방문하시면 열렬히 환영하겠다'는 적극적 환대 의사를 밝혔다"면서 김 위원장의 초청 의사를 교황에게 전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이 초청장을 보내도 좋겠느냐"고 묻자, 프란치스코 교황은 "문 대통령께서 전한 말씀으로도 충분하나, 공식 초청장을 보내주면 좋겠다"며 "초청장이 오면 무조건 응답을 줄 것이고 나는 갈 수 있다"고 흔쾌히 수락했다. 이에 따라 북한이 공식 초청장을 보내면, 프란치스코 교황이 최초로 북한을 방문할 것으로 보인다.  

교황은 또 문 대통령에게 "한반도에서 평화 프로세스를 추진 중인 한국 정부의 노력을 강력히 지지한다. 멈추지 말고 앞으로 나아가라. 두려워하지 말라"고 말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 교황청을 공식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바티칸 교황청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프란치스코 교황은 그동안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해 수차례 지지 의사를 밝혔지만, 문 대통령이 방북 초청 의사를 전해도 북한 인권 문제 등을 고려해 곧바로 방북하겠다고 확답하기에는 부담이 많으리라는 예측이 있었다. 교황이 문 대통령에게 북한 방문 의사를 즉답 형식으로 바로 밝힌 것은 이례적이다. 만약 교황이 방북한다면 북한은 '정상 국가'로서의 이미지를 얻을 수 있고, 문재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국제 사회의 지지를 얻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문 대통령은 교황에게 "지난 1년간 한반도 문제에서 어려운 고비마다 '모든 갈등에 있어 대화만이 유일한 해결책'이라는 교황의 말씀을 마음에 깊이 새기고 또 새겼다"며 "그 결과 김정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나는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그동안 교황께서 평창 올림픽과 정상회담 때마다 남북 평화를 위해 축원해 주신 데 대해 감사하다고 인사했다"고 전하자, 교황은 "오히려 내가 깊이 감사하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 대통령이자 개인적으로는 '티모테오'라는 세례명을 가진 가톨릭 신자로서 존경하는 교황을 직접 뵙게 되어 큰 영광"이라고 인사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프란치스코 교황이 "지난 2014년 한국을 방문해 세월호 유가족 및 위안부 할머니, 꽃동네 주민 등 우리 사회 약자들에게 위로와 희망을 주신 데 대해 감사하다"고도 말했다. 이에 교황은 "당시 한국에서 미사를 집전할 때 위안부 할머니들이 맨 앞 줄에 앉아 있었다"고 회고하기도 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김윤나영 기자 dongglmoon@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획팀에서 노동 분야를 담당하며 전자산업 직업병 문제 등을 다뤘다. 이후 환자 인권, 의료 영리화 등 보건의료 분야 기사를 주로 쓰다가 2015년 5월부터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