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태풍 콩레이 피해 영덕군 '특별재난지역 선포'
정부, 태풍 콩레이 피해 영덕군 '특별재난지역 선포'
영덕 141억, 경주 42억 산정...전국 피해 규모 총 549억
2018.10.24 15:43:55
정부, 태풍 콩레이 피해 영덕군 '특별재난지역 선포'
▲ 태풍 콩레이 내습당시 영덕군 강구시장 인근 ⓒ 최일권 기자
태풍 ‘콩레이’로 큰 피해를 입었던 경북 영덕군이 정부로 부터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다.

정부는 24일 태풍 ‘콩레이’로 큰 피해를 입은 경북 영덕군 및 경주시 외동읍·양북면, 경남 거제시 일운면·남부면, 전남 고흥군 동일면, 완도군 소안면·청산면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신속한 복구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지난 15~19일, 4일간 행정안전부 등 관계부처와 민간전문가 합동조사 결과 특별재난지역 선포기준(시‧군 45~105억 원, 읍·면 4.5~10.5억 원)을 초과함에 따라 24일 대통령 재가를 받아 선포하게 됐다.

정부는 영덕군 피해액을 141억 원 (선포기준액 60억 원)으로 산정했다.

또한 경주시 외동읍 9억 원(선포기준액 7.5억 원)과 양북면(피해액 33억 원, 선포기준액 7.5억 원)도 특별재난지역으로 포함됐다.

특히 이번 태풍 콩레이 전국 피해규모는 13개 도시 89개 시,군 총 549억 원으로 나타났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지역은 피해 복구비 중 지방비 부담분 일부를 국고에서 추가 지원받게 됨에 따라 자치단체의 재정적 부담이 크게 경감될 뿐만 아니라 신속한 재원 마련을 통해 피해시설 복구와 주민 생활안정 지원에 속도를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주택 침수, 농·어업시설 유실 등의 피해를 입은 주민에게는 생계구호를 위한 재난지원금과 함께 전기요금과 같은 각종 공공요금 감면 등의 추가 혜택이 주어진다.

류희인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이번 태풍 피해로 큰 상심에 빠진 피해 주민 모두가 하루 빨리 일상생활로 돌아갈 수 있도록 복구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choi3651@naver.com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