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문건' 가짜 인정하고 사과...그렇다면 누가 이런 짓을?
'靑문건' 가짜 인정하고 사과...그렇다면 누가 이런 짓을?
<아시아경제> 29일자 사고 통해 전달
2018.11.29 15:26:55
<아시아경제>가 지난 26일자 '청와대 국가안보실 보고서' 보도가 오보였음을 인정했다. 

이 신문은 29일자 1면 사고(社告)를 통해 해당 문건의 진위여부를 확인키 위해 "청와대와 행사를 주최한 연구기관에 사실 확인 절차를 거쳤지만, 소통 미숙 등으로 인해 미흡했던 부분이 있었음을 파악했다"며 취재기자가 대학 연구기관 관계자로부터 입수했다고 알려진 문건을 담은 메일 계정이 "최근 국가정보원 산하 국가사이버안전센터(NCSC)가 해킹 메일 계정이라고 공지한 계정과 유사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해당 메일 해킹 건은 현재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다. 이 신문은 "당초 본지는 경찰의 수사 결과를 지켜본 후 판단하겠다는 입장이었지만, 자체 조사 결과 해킹 이메일로 드러난 이상 더 이상 기다릴 필요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독자 여러분의 혼란을 줄이고 이 사건에 연관된 기관의 피해를 최소화하자는 취지"라고 오보 인정 사유를 밝혔다. 

이어 "본지는 수사에 적극 협조하는 것은 물론, 아시아경제를 악의적으로 노린 이유 등 사실 관계 확인을 위해 경찰에 수사 의뢰서를 금명간 제출할 예정"이라고도 전했다. 

이 신문은 독자와 청와대, 보도 해당 연구기관에 사과의 뜻을 전한 후 "이 같은 일이 두 번 다시 재발되지 않도록 내부 시스템을 정비하고 한층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경제>는 지난 26일 '"한미동맹 균열 심각"...靑의 실토', '"이상無" 외치던 靑, "한반도 비핵화 주변국 동상이몽" 진단' 등 두 건의 기사를 보도했다. 

해당 기사에서 이 신문은 아주대 중국정책연구소 연구원이 보냈다는 이메일에 첨부된 문건을 참고해 이 같은 보도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해당 메일 계정은 해킹되었음이 확인됐다. 

<아시아경제>가 수사기관에 적극 협조하기로 한 만큼, 해당 문건의 원래 작성자 및 유포자 등에 대한 수사는 계속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며 "끝까지 파헤쳐서 누가 왜 이런 일을 벌였는지 밝혀 내겠다"는 입장을 냈었다. 청와대 안보실 사칭 가짜 메일 사건이 정부의 외교안보 정책을 흔들고 방해하려는 불순한 의도가 담겨 있다고 보고 있는 것이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대희 기자 eday@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자가 되면 거지부터 왕까지 누구나 만난다고 들었다. 거지한테 혼나고 왕은 안 만나준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