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盧지지자가 文지지하면 자기부정"
유시민 "盧지지자가 文지지하면 자기부정"
신당 제 세력 '文 때리기' 시작…"오만방자"
2007.11.25 15:16:00
유시민 "盧지지자가 文지지하면 자기부정"
대통합민주신당 정동영 후보 측이 후보단일화 국면을 맞아 창조한국당 문국현 후보에 대해 공세를 펴기 시작했다.

정 후보 측은 민주당과의 통합이 무산되고 본격적인 후보 단일화 국면이 시작되면서 보다 공격적인 기싸움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그간 정동영 후보 측은 '후보직을 자진 사퇴하라'는 문국현 후보의 공세에 대해 '일부 지나친 표현일 뿐'이라고 부드럽게 넘기며 맞대응을 피해왔다.

유시민 "참여정부 지지자가 문국현 지지하면 자기부정"

유시민 의원은 25일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문 후보가 '정동영 후보의 사퇴에 관해 토론하자'고 했는데 정 후보는 공당의 경선을 통해 선출된 후보"라며 "후보 사퇴 주장은 경쟁자 사이에 예의도 아니고 공당 후보에게 할 말도 아니다. 정말 공당 경쟁에서 있을 수 없는 오만한 반응"이라고 맹비판했다.

유 의원은 "문 후보는 여당 후보인지 야당 후보인지 대선에서 자기의 위치를 명확하게 해야 한다"며 "문 후보는 깨끗하고 훌륭한 기업인이나 정치적으로 검증인 안된 분"이라고 했다. 그는 "문 후보의 참여정부 실정 비판은 정치적 진실에서 이탈했다. 정당한 평가를 해야지 정치적 선동이 되면 안된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참여정부 평가의 관점에서 본다면 참여정부 지지자들이 문국현 후보를 지지하는 것은 자기 부정이 될 수 있다"며 내부 단속에 나서기도 했다. 그간 정동영 후보에게 반감을 가진 일부 친노세력이 문 후보의 지지층으로 옮겨갈 수 있다는 관측이 줄곧 제기되어 왔다.

" 경우 없고 사리에도 맞지 않고 예의도 없다"

당 지도부 사이에서도 문국현 후보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대단히 높아졌다. 특히 시민사회단체 출신 세력을 제외한 각 계파의 리더급 인사들이 문 후보를 일제히 비판하며 내부단속에 합심했다. 김현미 대변인은 지난 23일 최고위원-선대위원장-고문단 연석회의 브리핑에서 "일부 문 후보에 대해 화를 내는 분들이 계셨다"고 소개했다.

김 대변인의 24일 추가 브리핑에 따르면 손학규 선대위원장은 "문 후보의 오만방자한 태도에 대해 정면 대응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문 후보와 단일화한다고 해서 효과가 얼마나 날 것이냐. 거기에 매달릴 필요 없이 정정당당하게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김근태계의 장영달 의원은 "국민 앞에 겸손하게 보이기 위해 낮은 자세로 가고 있는데, 문 후보의 태도는 도를 넘고 있다"며 "문 후보에 대해 화를 내야한다"고 주문했다.

정균환 최고위원은 "문국현이 누구냐, 검증받은 사람이냐"고 반문하면서 "골방에 있다가 나온 사람이 검증받은 후보에게 사퇴하라고 하는 것은 오만방자하기 이를 데 없다"고 성토했다.

김 대변인은 "문 후보의 경우 없고 예의 없으며 사리에도 맞지 않는 주장까지 관용하는 것은 문제가 많다는 게 회의의 주조였다"고 했다.

그는 "가능한 한 관용과 포용으로 끌어안겠지만 최근 문국현 후보의 계속되는 발언에 대해 우려를 가지고 유감스럽게 지켜보고 있다"며 "앞으로 문 후보가 정 후보에 대해 예의없는 말을 하는데 대해 계속 지켜보고 있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그는 "우리는 앞으로 통합과 단일화를 위해 개방적이고 겸손한 자세로 나설 것"이라며 "단일화의 문호는 열려있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bluesky@pressian.com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