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쥬신

[김운회의 '새로 쓰는 한일고대사'] <3> 한민족의 기원과 대쥬신 ②

김운회,-,- 동양대 교수    필자의 다른 기사

기사입력 2008.09.05 08:29:00

크게 작게 스크랩 프린트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미투데이 보내기 요즘 보내기 C로그 보내기 구글 북마크

한민족의 기원과 대쥬신 2 : 당신은 쥬신

한국인을 의미하는 용어로 가장 오래 남아있는 말이 조선과 고려이다. 조선이라는 명칭은 고려(고구려)보다는 포괄적이다.『구당서』나 『진서』, 고자(高慈)의 묘비명 등에서 보이듯이 고구려인이나 동호인도 조선인으로 표기하는 경우가 나타난다.

사서를 통해보면, 수천년에 걸쳐 현재의 허베이-요동·만주-한반도 등에 사는 민족을 한역(漢譯)하여 조선이나 숙신으로 불렀고, 숙신은 다시 식신(息愼), 직신(稷愼), 제신(諸申), 여진(女眞), 주신(珠申) 등으로 불렀다. 다만 여러 선각들은 숙신에서 조선이 파생된 것으로 보지만 조선이 숙신보다도 이전부터 있었고, 조선·직신·숙신 등이 혼용되었으며 조선이라는 말이 숙신이라는 말보다는 훨씬 범위가 크고 조선, 숙신이 같이 나오는 기록이 없어 숙신은 조선의 다른 표현이거나 서로를 대신하는 말로 사용되었을 것으로 추정되기 때문에 오히려 조선에서 숙신이 나왔을 것으로 추정된다.

근세에 이르기까지 조선, 제신, 주선 등의 말이 있었는데 이 발음들은 조금씩 차이는 있고 '쥬신'이나 '쨔오션(朝鮮)', '쑤션(肅愼)', '쥬션(珠申)', '주히신', '지신(稷愼)', '쥐신' 등에 가까운 말이지만 그동안 관습적으로 쥬신으로 사용해왔기 때문에 쥬신으로 부르는 것이 무난하다. 즉 쥬신(Jüshin)은 조선과 숙신과 관련된 여러 말들을 대표할 수 있는 발음이라는 것이다. 참고로 선조때 간행된 『맹자언해』에서는 주(珠)를 '쥬'로 표기하고 있고『만주실록』에는 주선구룬(Jušen Gurun)이라는 말이 있는데 '쥬신의 나라'라는 의미이다. 쥬신이란 용어를 가장 오래 쓴 사람은 만주족과 한국인으로, 이들은 이것을 국호로 삼았다. 한반도의 조선과 칭기즈칸의 천명을 받은 청 태종이 제위에 올라 이룩한 청나라의 초기 공식명이 '대쥬신제국(Yeke Jüsin Ulus)'이었다. 이 말을 한역하면 대조선제국, 대숙신제국, 대주신제국(大珠申帝國) 또는 대제신제국(大諸申帝國)이 된다.
▲ 청태조의 출생지와 관련된 소천지

조선이라는 말의 근원은 『삼국유사』에 나타나는 아사달을 기점으로 하여 이 말이 현재까지 견고히 살아있는 일본어와 고구려어의 남은 자취들을 토대로 하여 아사달과 관련된 많은 원(原) 알타이어나 만주 퉁구스어들을 조사함으로써 실질적인 추적이 가능하다.『삼국사기』로 보면, 달(達) = 악(岳 : 큰산)으로 이병도는 아사달 = 조산(朝山)으로 보았다.『관자』와 『이아(爾雅)』기록을 보면 조선 대신에 척산(斥山)이 사용되고 있고 『사기』, 『대대례기』를 보면 '숙신 = 식신(息愼) = 직신(稷愼)'이라고 한다.

원 알타이어나 만주 퉁구스어, 일본어 등을 살펴보면 알탄시라, 알탄테가, 아사달, 아스탈라, 아사다께, 아사타라, 아시밝, 아이신, 달 등이 '아사달'과 유사한 의미를 지닌 것으로 나타난다. 이 말들이 당시의 국제어인 한자 말로 기록되면서 조선, 숙신, 식신 등으로 기록되었고, 이 말은 다시 직신, 제신(諸申), 여진(女眞), 주신(珠申[쥬신]) 등으로 사용되거나 물길, 말갈, 왜, 옥저, 일본, 야마도(日本) 등으로 확장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들의 대표 발음이 쥬신이다. 따라서 몽골 - 만주 - 한국 - 일본 등의 주류 민족은 아사달, 아시밝, 아사타라, 알타이, 밝달(배달) 등과 관련하여 부르는 것이 바람직하지만 쥬신이라는 말이 긴 세월 동안 정착되었기 때문에 쥬신으로 부르는 것이 합리적이다.

그 동안 대부분 역사가들은 『사기집해』, 『색은』,『국조보감』등을 토대로 조선이 지명(地名)에서 유래된 말로 보지만, 이 견해로는 조선과 관련된 수많은 말들을 해명하지는 못한다. 신채호는 조선이 만주어 주신(珠申)과 동일한 말에서 유래했으며 그 뜻은 '주신족' 또는 '주신족이 사는 터전'이라는 의미라고 하였다. 신채호는 고대 문헌에서 발숙신(發肅愼)이라는 말이 발조선(發朝鮮)이라는 말에 대신 사용되었기 때문에, '조선 = 숙신'이라는 것이고 『만주원류고』에서 건륭제(乾隆帝)가 숙신의 본음을 주신으로 인정하였으므로 조선의 음도 결국은 주신이 된다고 하였다. 신채호의 견해는 일부를 제외하고는 매우 합리적이고 타당하다.

주선 또는 주신이라는 말의 원음은 쥬신(Jüshin)에 가까우며 그 뜻은 '태양의 나라', '황금의 산', '알타이 산(金山)'을 의미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조선 즉 쥬신은 궁극적으로 알타이산을 의미하는 것으로 아사달과 의미상으로 다르지 않다. 아사달을 표현하는 말로 朝山(뜻), 赤山(뜻), 斥山(척산은 赤山을 음차한 것으로 추정), 紅山(뜻), 보르항산(붉은산), 기린산 또는 긴힌산(長白山), 오환산(烏丸山 : 붉은산의 뜻) 등이 있고 이 뜻은 (태양이 비치는) '붉은 산'이다. 쥬신을 의미하는 발(發)이나 밝달(달)도 밝(밝게 비치는) + 달(산)으로 아사달과 같은 의미로 '배달' 또는 '바타르'라는 말과 관련이 있을 것이다.
▲ 성산 태백산(속칭 백두산)

산에 대한 깊은 신앙은 쥬신족의 본질적 요소 가운데 하나이다.『구당서』나 『신당서』에 신라인들이 산신에게 제사하기를 좋아한다고 하고, 『후한서』와 『삼국지』에서는 예족(濊族)은 산천을 중시하여 함부로 들어가지 않는다고 한다. 또한 『수서』에는 말갈은 도태산(徒太山)을 매우 숭상하고 두려워 하고 『북사』에서는 "물길은 종태산(從太山)이 있는데, 태황(太皇)이라는 뜻이며 그 풍속에 그 산을 매우 공경하고 무서워하여 사람들이 산 위에서 대소변을 보지 못하고, 그 산을 지나는 사람은 (각종 오물들을) 물건에다 담아 가지고 간다."고 기록하고 있다. 산신신앙은 한국인이 가장 강할 것이다. 언어학자 정호완은 위사람을 '모신다(崇拜한다)'는 말도 '뫼(山)신다'에서 나온 말로 보고있다. 성산(聖山)에 대한 숭배가 가장 강한 대상은 범한국인의 제2발상지인 백두산으로 예맥, 숙신, 동호가 따로 없이 쥬신의 공통된 정체성을 확인할 수 있다. 즉 숙신계인 금나라는 백두산을 '흥왕의 땅(興王之地)'으로 높여 왕으로 봉하여 사당을 세웠고(『금사』), 동호계인 요나라는 백두산을 황실(皇室)의 수호신으로 삼았다.

그러므로 우리 민족을 의미하는 고유어들이 있다가 당시 국제어인 한자 말로 기록되면서 조선 또는 숙신 등으로 기록되었으며 이 말은 다시 여러 형태로 확장되었지만 그 대표 발음이 쥬신이다. 따라서 쥬신에는 몽골쥬신, 만주쥬신, 반도쥬신(한국), 열도쥬신(일본)이 있고 이들을 합해 범쥬신 또는 대쥬신으로 부를 수 있다.

(김운회 교수의 '한일 역사전쟁 종식을 위한 새로 쓰는 한일고대사 - 부여사의 비밀을 밝힌다 -'는 매주 월, 수, 금 연재됩니다.)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미투데이 보내기 요즘 보내기 C로그 보내기 구글 북마크

김운회,-,- 동양대 교수 필자의 다른 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