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진영, 전여옥에게 일침…"연예인 입조심하라고?"
배우 정진영, 전여옥에게 일침…"연예인 입조심하라고?"
후배 김민선 옹호…"모든 시민은 자기 견해를 밝힐 권리 있어"
2009.08.13 18:16:00
배우 정진영, 전여옥에게 일침…"연예인 입조심하라고?"
배우 정진영 씨가 최근 쇠고기 수입업체에 피소된 배우 김민선 씨를 비난한 한나라당 전여옥 의원에게 장문의 글로 정면 반박했다.

정 씨는 13일 <오마이뉴스>에 기고한 '전 의원에게 보내는 공개 편지'에서 전 의원이 자신의 블로그에 '연예인의 한마디-사회적 책임있다'는 글을 놓고 "모든 시민은 자신의 견해를 밝힐 권리가 있다. 물론 연예인도 마찬가지"라고 반박했다.

정 씨는 "이상한 일이다. 김민선 씨가 도대체 어떤 허위 사실을 말했다는 것이냐"며 "1년 전 많은 시민들이 광우병 소가 수입될 수도 있다는 우려를 표했고 그 우려는 시민이 가질 수 있는 정당한 우려였다. 자신이 먹을 것이 위험할까 걱정된다는 것이 허위 사실 유포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는 "연예인이 공인이라는 논리에 저는 동의하지 않지만, 백번 양보하여 그렇다 하더라도 공인인 연예인이 한 말은 모두 정치적 견해인가? 자기가 먹을 것이 위험하다 우려해도 정치적 견해인가"라고 반문하면서 "시민으로서 자신이 살고 있는 사회의 여러 현안에 관심을 갖고 의견을 표명하는 것은 권력을 쟁취하려는 정치 행위가 아니라, 시민으로서의 기본권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김민선 씨는 권력을 쟁취하려고 쇠고기 문제를 거론하지 않았다. 권력을 쟁취하려고 유권자를 미혹시킨 것이 아니고, 다만 먹을거리가 위험하다는 견해를 표했을 뿐"이라며 "그게 그리도 잘못인가"라고 따졌다.

그는 "시민에게 사실의 기초를 확인하라고 말할 것이 아니라, 시민에게 사실을 알려주어야 한다. 그것이야말로 공인의 의무가 아닐까. 김민선이라는 시민에게 사실의 기초를 확인하라고 충고할 것이 아니라, 그녀가 사실을 알 수 있도록 미리 알려주어야 한다. 정치적 논리가 아닌 진짜 사실을 말이다. 그것이 바로 진짜 공인인 의원님의 의무라고 생각한다"고 일침을 놨다.

그는 "이 글을 쓰기 전에 김민선 씨와 통화해 괴롭겠다며 위로를 했다. (김민선 씨는) '뭐 어쩌겠어요 가만히 있어야지요"라는 말을 하더라. 최소한의 자기 방어를 할 수 없는 어린 후배였다"며 "그래서 나는 글을 써야겠다고 생각했다. 의원님의 말씀이 '잘 알지 못하면 잠자코 있어라'라는 말로 들려 그것은 참으로 문제가 있는 논리라는 생각이 들어 쓰는 글"이라고 말했다.

그는 "전문가가 아니면 말하지 말라. 잘 모르면 가만히 있어라 라는 말은 소통을 근본적으로 차단하려는 병들고 시들어가는 반문화적인 언어라고 생각한다"면서 "의원님께서는 최소한의 자기 방어에도 미숙한, 직업이 배우인 한 시민에게, 그녀가 최근에 겪고 있을 심리적 공황을 고려하지 아니하고, 너무 엄혹한 충고를 주시는 게 아닌가라는 야속함이 든다"고 밝혔다.

그는 "그런 충고는 한 여배우에게 주시지 마시고, 남의 이야기는 절대 듣지 않으려하는, 자기 이야기만 하려고 하는 진짜 공인들에게 주시기 바란다"면서 "혹 '사실도 잘 모르는' 연예인들 입조심하라는 섬뜩한 경고로 들려 마음이 영 개운치 않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bluesky@pressian.com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