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중훈 "변희재 본인 지적 수준은 높나"
배우 박중훈 "변희재 본인 지적 수준은 높나"
변희재 "김민선-정진영 지적 수준 안 된다" 발언에 일침
2009.08.16 14:06:00
변희재 <빅뉴스> 대표가 지난 13일 배우 김민선 씨와 정진영 씨를 싸잡아 '지적 수준이 안 된다'며 비난한 것을 두고 배우 박중훈 씨가 정면 반박하고 나섰다.

"'지적 수준' 운운 '수준없다'"

배우 박중훈 씨는 16일 오전 트위터에 4개의 글을 연달아 올려 변희재 대표의 발언을 비판했다. 그는 "얼마전 어떤 사람이 배우 정진영 씨가 사회적으로 파장을 미칠 만한 의견을 개진할 지적 수준이 안 된다고 했다"면서 "정진영 씨와 영화 <황산벌>을 같이 촬영한 적이 있어서 잘 아는데, 내 눈엔 매우 공부하고 사색하며 자기성찰을 게을리 하지 않는 사람"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큰 일 났다. 제가 정진영 씨보다 지적 수준이 안 되는데 어떡하나. 저도 글 올리는 걸 그만둬야 하느냐"고 비꼬면서 "근데 그 분께 묻고 싶다. 본인의 지적 수준은 높은가"라고 물었다. 그는 또 "지적 수준의 기준은 무엇인가. 무지하게 궁금하네"라며 "아, 지적이고 싶다. 글 떳떳이 쓰게"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지적 수준 평가 고시'라도 만들어서 일정 시험에 통과된 국민만 말할 수 있는 법이라도 만들어야겠다"면서 '지적 수준'이라는 단어로 사행시를 짓기도 했다. "지! 지가 왜 난리야? 적! 적절하게 얘기 잘 하고 있는 사람들한테 수! 수준 없게시리 준!준 거 없이 밉네"

변희재 '지적 수준 안되는 자들', '안하무인' 싸잡아 비난

변희재 <빅뉴스> 대표는 지난 13일 "김민선은 물론 정진영조차도 사회적으로 파장을 미칠 만한 자기 의견을 개진할 지적 수준이 안된다"면서 "지적 수준도 안 되는 자들이 자기 의견을 밝히기 시작할 때 대한민국의 소통체계는 일대 혼란에 빠진다"라고 주장하는 글을 올렸다.

변희재 대표는 김민선 씨에 대해서는 "배우 김민선은 공인을 떠나서 인간적으로 매우 뻔뻔하다는 생각이 들 수 밖에 없다"면서 "대체 김민선이 어떤 권력을 믿고 저렇게 뻔뻔하게 나가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비난했다.

또 그는 "대한민국의 연예인들이 최소한의 기본 윤리조차 없으면서, 안하무인격으로 놀 수 있는 이유, 바로 그들이 연예 권력이기 때문"이라며 "김민선을 비롯한 부도덕한 스타들과, TN엔터테인먼트 같은 부도덕한 기업은 민사소송으로 끝내선 안 된다. 이번 기회에 한국 연예기획사들 전체의 고질적인 병폐를 구조조정해 부도덕한 기업과 스타들을 퇴출시킬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도 폈다.

한편, 변 대표는 16일 박중훈 씨의 글에 다시 반박글을 내 "박중훈, 김민선, 정진영 등이 사회적 발언을 하고 싶다면, 최소한 1주일에 2~3권 이상의 사회과학서, 인문과학서 책을 읽고, 매일 신문과 잡지의 글을 최소 3시간 이상 읽고, 정부 정책 등에 대한 보고서도 주마다 서너 편씩 읽어라"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것을 읽지 않는다고 해서 블로그나 트위터에 글을 못 쓸 것이야 없지만, 김민선처럼 천문학적인 액수의 손해 배상 소송의 위협에 처할 수 있기 때문에 충고해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bluesky@pressian.com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