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직원이 문재인 비방 댓글"…현장 급습
"국정원 직원이 문재인 비방 댓글"…현장 급습
국정원 "직원 개인 집…사실무근 흑색선전, 법적 대응할 것"
2012.12.11 23:16:00
"국정원 직원이 문재인 비방 댓글"…현장 급습
민주통합당은 국가정보원이 조직적으로 대선에 개입, 소속 직원으로 하여금 민주당의 문재인 후보를 비방하는 인터넷 댓글을 달게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국정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해당 주소의 컴퓨터를 통해 문 후보를 비방하는 글이 작성됐는지 여부가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일단 공은 경찰로 넘어간 모양새다.

민주당 진성준 대변인은 11일 오후 7시경 브리핑을 통해 "포털 사이트와 정치관련 홈페이지에 접속해서 문 후보를 비방하는 댓글을 무차별적으로 올리고 있다는 제보를 받았다"며 이에 따라 민주당 공명선거감시단이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소재한 ㅅ오피스텔로 출동했다고 밝혔다.

진 대변인은 이어 "이 오피스텔 607호에서 국가정보원 심리정보국 소속 김 아무개 씨가 국정원 소속 직원인 상급자의 지시를 받아 지난 3개월 동안 근무하면서 야권 후보 비방과 여론조작을 일삼아 왔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상황"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민주당은 선관위, 경찰과 함께 현장에서 증거를 확보하려 했으나 해당 주소 거주자가 국정원 직원이 아니라고 해 일단 철수했다. "그에게 국정원 직원이냐고 물었으나 국정원 직원이 아니라고 부인했다"는 것.

그러나 진 대변인은 "이것이 매우 중대한 사안임에도 불구하고 본인의 진술 하나, 즉 국정원 직원이 아니라고 하는 진술만 믿고 철수할 수 없어서 다시 문을 열어줄 것을 요구했으나 문을 열어주지 않고 대치하고 있는 상태"라고 9시경 브리핑에서 말하고, 이후 강기정, 우원식, 조정식 의원을 현장에 급파했다고 10시30분 덧붙였다.

ⓒ국정원
국정원의 대선 개입 의혹이 사실로 밝혀진다면 파장은 걷잡을 수 없이 커질 수도 있는 상황. 국정원법 9조 '정치 관여 금지' 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정보당국의 선거 개입이라는 메가톤급 돌발변수로 번질 수 있기 때문이다. 국정원은 보도자료를 내고 "사실무근"이라고 밝히고 "강한 유감을 표명하며 법적 대응도 검토하고 있다"고 강경 대응 기조를 내비쳤다.

국정원은 "이번 대선 관련 특정후보를 지지하는 일체의 정치적 활동은 한 적이 없다"며 "민주당 측이 주장하는 역삼동 오피스텔은 국정원 직원의 개인 거주지인데 명확한 증거도 없이 개인의 사적 주거공간을 무단 진입하여 정치적 댓글 활동 운운한 것은 사실무근이며, 정보기관을 선거에 끌어들이는 것은 네거티브 흑색선전"이라고 맞받았다.

그러나 민주당은 "국정원은 처음에는 문제의 인물이 국정원 직원이 아니라고 완강하게 부인하더니 이제는 국정원 직원이라는 점은 인정했다고 한다"며 "만일 국정원이 우리 당에 제보된 바처럼 대선에 개입하여 불법선거를 자행했다면 이는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국기문란행위"라며 물러서지 않겠다는 뜻을 비쳤다.

민주당은 "경찰과 선거관리위원회는 과연 국정원이 이번 대선에 개입해 불법선거운동을 자행했는지 철저히 수사해서 그 전모를 밝혀야 할 것"이라고 경찰에 공을 넘겼다.

우선 해당 오피스텔이 국정원 직원이 사용했던 공간임은 확인된 상황에서 남은 쟁점은 첫째, 이 공간이 국정원의 업무를 위해 마련된 공간인지 아니면 국정원의 주장처럼 개인의 주거용 공간인지 하는 점과, 둘째, 이 오피스텔에서 문 후보를 비방하는 댓글이 달렸는지 여부 등일 것으로 보인다.

국정원 관계자는 첫째 쟁점과 관련해 <프레시안>과의 통화에서 "국정원이 업무를 위해 마련한 곳이 아니다"라며 "여직원 개인 집에 무단침입했다. 내 딸이 혼자 사는데 그런 일이 있다면 가만 있을 수 있겠나"라고 강하게 민주당을 비판했다.

이 관계자는 둘째 쟁점과 관련해서는 "그건 조사해 보면 알 일"이라고만 했다. 민주당이 경찰과 선관위에 수사를 촉구하고 있는 만큼, 관련 사실관계가 확정됨에 따라 이 사건의 향방이 갈릴 것으로 보인다.
nowhere@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