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이태 징계로 제2, 3의 양심선언 막을 수 없다"
"김이태 징계로 제2, 3의 양심선언 막을 수 없다"
전국 대학 교수 성명 발표…"징계 철회하고, 운하 포기 선언하라"
2008.12.22 12:09:00
"김이태 징계로 제2, 3의 양심선언 막을 수 없다"
한반도 대운하를 반대하는 전국 대학 교수들이 한국건설기술연구원 김이태 박사 지킴이를 자처하고 나섰다. 이들은 22일 '한반도 대운하를 반대하는 전국 교수 모임(상임공동대표 : 이정전 서울대 교수, 나간채 전남대 교수, 양우진 경남대 교수)' 명의의 성명을 내고 "이명박 정부는 김이태 박사에 대한 보복성 징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건설기술연구원 김이태 박사는 지난 5월 "한반도 물길 잇기와 4대강 정비 사업의 실체는 한반도 대운하"라며 "이명박 정부가 운하 추진 논리 개발을 건설기술연구원 등에 강요했다"고 양심 고백했다. 당시 "김이태 박사에 대한 징계 계획이 없다"고 밝혔던 건설기술연구원 측은 최근 들어 뒤늦게 김 박사 징계를 추진 중이다.

이날 성명에서 교수들은 "신분상의 불이익을 무릅쓰고 의로움을 위해 양심선언을 한 김이태 박사를 칭찬하지 못할 망정 7개월이 지난 시점에 뒤늦게 징계를 거론하는 것은 한반도 대운하 재추진을 위한 걸림돌을 제거하려는 졸렬한 보복 행위이며, 학문의 자유와 양심의 자유를 박탈하는 중대한 범죄"라고 강하게 이명박 정부를 비판했다.

교수들은 이어서 "이명박 정부는 국민 대다수가 반대하는 대운하를 4대강 정비 사업으로 위장해 다시 밀어붙이고 있고, 이를 위해 제2, 3의 양심선언 사전 단속 차원에서 김 박사 징계를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아무리 정부가 은폐하려 할수록 훨씬 더 많은 전문가들이 제2, 3의 김이태 박사로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교수들은 마지막으로 "이명박 대통령과 정부는 지금 즉각 김이태 박사의 징계를 철회하고 한반도 대운하의 포기를 다시 한 번 명확히 선언하라"며 "정치권력을 통한 비민주적 통제는 더 커다란 국민 저항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이 성명은 이날 오전 '한반도 대운하 건설을 반대하는 서울대학교 교수 모임'이 주최한 긴급 토론회에서 발표되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tyio@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