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 뱉을 일 많아도, 길에서는 참읍시다"
"침 뱉을 일 많아도, 길에서는 참읍시다"
[한국에서 살아보니] 침 뱉는 사람들
2009.04.16 09:10:00
"침 뱉을 일 많아도, 길에서는 참읍시다"
좀 지저분한 이야기를 할 수 밖에 없다. 길에서 침 뱉는 이야기다.

다른 사람이 길바닥에 침을 뱉는 현장을 보면서 기분이 좋을 사람은 없을 것이다. 비위가 약한 사람은 구역질이 날 수도 있다. 위생상으로도 길에 침을 뱉는 것이 나쁘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을 터다. 길을 걸으며 어쩌다 땅바닥을 유심히 보게 되면 사람들이 뱉어놓은 침으로 얼룩이 져서 보기에도 어지러운 데가 많다. 그래서 길을 걸을 때 될 수 있으면 다른 사람들이 침 뱉는 것을 못 보는 척 하는 것이 정신건강에 이로울 수 있다. 길바닥도 자세히 보지 않는 것이 이롭다.

예전에는 특별한 사정이 있는 사람이 길에 침을 뱉는 줄 알았다. 가래가 많은 나이 든 사람들이라거나 혹은 당장 침을 뱉어야만 하는 중병에 걸린 사람이라든가 말이다. 그런데 길에서 침 뱉는 사람을 보면 요즈음은 노소의 구분이 없다. 젊은 사람도, 심지어는 청소년도 아무렇지 않게 길에 침을 뱉는다. 국민적 습관이라고 봐야 할지 모르겠다. 요즘 세상에 침 뱉을 일이 한 두 가지가 아니지만, 그래도 이 길에서 침 뱉기는 영 적응이 안 된다.

그런데 이 글을 쓰면서 이런 생각은 나만 하는 게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우리나라 사람들 침 뱉는 거 정말 심각합니다. 길거릴 걸어 다니면 10분에 한 번씩 침 뱉는 광경을 목격합니다. 그리고 버스정류장이나 그런 곳을 보면 침 자국이 넘쳐납니다. 심한경우 그냥 길바닥이 아닌 지하철에서도 가끔씩 침 뱉는 것을 봅니다. 문제가 뭐냐 하면요 일단 혐오감을 느끼고 외국인 보기 창피합니다. 외국인이 와서 한국을 보면 한국 사람들은 침을 자주 뱉는다고 생각하고 한국사람 전부가 침을 뱉는 것은 아니지만 몇 명으로 인해 한국의 이미지가 떨어집니다. 누가 이런 더러운 나라에 또 방문하고 싶겠습니까? 진짜 침 뱉으면 벌금을 내든지 해야지 우리나라 사람들 침을 너무 많이 뱉는다고 생각합니다. 공익광고 만들어서 사람들에게 문제를 지적해주십시오"
한 네티즌의 호소글이다. 전적으로 동감이다.

[한국에서 살아보니]

<1>
고생도 훈장
<2> 피곤한 사람들
<3> 불우 이웃을 도웁시다?
<4> 청계산이여, 안녕
<5> "석유 안 나는 나라에서 기차를 홀대해서야…"
<6> "기억 속 푸른 하늘, 다시 볼 날은 언제쯤?"

○ "덴마크에서 살아보니"

- 직업과 학벌에 따른 차별이 없다

"명문대? 우리 애가 대학에 갈까봐 걱정"
의사와 벽돌공이 비슷한 대접을 받는 사회
"덴마크도 40년 전에는 '서열 의식'이 견고했다"
모두가 승리자 되는 복지제도
비정규직 임금이 정규직 임금보다 더 많은 나라

- '암기가 아닌 창의, 통제가 아닌 자율'을 장려하는 교육

"아이들은 숲 속에서 뛰노는 게 원칙"
"노는 게 공부다"
"충분히 놀아야 다부진 어른으로 자란다"
1등도, 꼴찌도 없는 교실
"왜?"라는 물음에 익숙한 사회
"19살 넘으면, 부모가 간섭할 수 없다"

- "아기 돌보기, 사회가 책임진다"

"출산율? 왜 떨어집니까"
"직장인의 육아? 걱정 없어요"

- "덜 소비하는 풍요"

"에너지 덜 쓰니, 삶의 질은 더 높아져"
"개인주의를 보장하는 공동체 생활"
'빚과 쓰레기'로부터의 자유
"장관이 자전거로 출근하는 나라"
"우리는 언제 '덴마크의 1979년'에 도달하려나"

- "낡고 초라한 아름다움"

"수도 한 복판에 있는 300년 전 해군 병영"
인기 높은 헌 집
"코펜하겐에 가면, 감자줄 주택에 들르세요"
도서관, 과거와 현재가 만나는 곳

- 덴마크 사회, 이모저모

한국에서 덴마크로 입양된 사람들
"크리스마스' 대신 '율'이라고 불러요"
아이와 노인이 함께 즐기는 놀이공원, 티볼리
"저 아름다운 건물을 보세요"
구름과 바람과 비의 왕국
"체면 안 따져서 행복해요"
덴마크, 스웨덴, 노르웨이 사람이 만나면
잘난 체하지 마라, "옌틀로운"
"긴 겨울 밤, '휘계'로 버텨요"

- 덴마크 사회의 그늘

"덴마크는 천국이 아니다"
"덴마크 사회의 '관용'은 유럽인을 위한 것?"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mendrami@pressian.com 다른 글 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