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달산과 한강변 정자에서 충과 효를 이야기하다"
[알림] 2월의 서울학교, 서달산과 사육신묘 등 답사
2013.01.29 16:18:00
"서달산과 한강변 정자에서 충과 효를 이야기하다"
서울학교(교장 최연. 인문지리기행학자, 서울 해설가)는 2월 제11강으로, 서달산이 부려놓은 골짜기에 깃들어 있는 사육신묘, 용양봉저정, 효사정 등 충(忠)과 효(孝)의 문화유산에 대하여 살펴보고 한강변에 있는 정자에서 좋은 풍광을 즐기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습니다.

▲ 사육신묘 중의 성삼문묘 ⓒ문화재청

서울학교 제11강은 2013년 2월 17일(일) 열립니다. 이날 아침 9시, 서울 동작구 노량진동 사육신공원 정문 앞에서 모입니다. 시내버스는 사육신공원 정류장, 지하철은 1호선 노량진 역 1번출구, 9호선 노들역 1번출구를 이용해주세요(사육신공원 02-813-2130). 이날 답사 코스는 다음과 같습니다.

사육신묘→노량진 터(배수지공원)→용양봉저정→효사정→상도터널 위→고구동산→중앙대 후문(점심식사 겸 뒤풀이)→달마사(작설차 한 잔)→서달산 정상→현충원 상도출입문→호국지장사→국립서울현충원 일부→현충원 사당출입문→남관왕묘→이수역

▲ 서울학교 제11강 답사로 ⓒ서울학교

최연 교장선생님으로부터 2월 답사에 대해 들어봅니다.

한남정맥(漢南正脈)의 산줄기가 관악산(冠岳山)에서 한 줄기는 동쪽으로 우면산(牛眠山)과 매봉산을 지나 봉은사를 품은 수도산(修道山)에서 봉긋 솟았다가 한강으로 몸을 숨기고, 다른 한 줄기는 북쪽으로 뻗어 남현동과 봉천동의 경계를 이루는 까치고개를 지나 숭실대학교에서 총신대학교로 넘어가는 사당이 고개를 거쳐 서달산(西達山)에서 힘껏 솟구칩니다.

서달산의 여맥(餘脈)은 동쪽으로는 반포천 끝자락에 닿아 있는 갯말산에서 한강으로 숨어들고, 북쪽으로는 비개고개를 지나 십용사기념탑(十勇士紀念塔)이 있는 봉우리에서 한강으로 숨어들고, 서쪽으로는 달마사(達磨寺)와 중앙대학교를 품고 상도터널 위를 지나 본동사무소 뒷산인 안산에서 도로를 건너 사육신공원(死六臣公園)이 자리한 봉우리에서 한강으로 숨어듭니다.

▲ 해발 179m의 서달산 산책로 ⓒ희망이

서달산(西達山)이라는 이름은 '달마가 서쪽에서 왔다'는 불교의 화두에서 유래되어 붙여진 이름인데 달리 화장산(華藏山), 그리고 공작봉(孔雀峰)이라고도 불려집니다. 화장산은 국립 현충원 안에 있는 호국지장사(護國地藏寺)의 옛 이름이 화장사(華藏寺)여서 붙여진 이름이고 공작봉은 국립현충원의 감싸고 있는 산봉우리 정상에서 뻗은 좌청룡(左靑龍), 우백호(右白虎)의 산세가 공작이 알을 품고 있는 것과 같은 공작포란형(孔雀抱卵形)의 모습이라 붙여진 이름입니다.

사육신은 형식적으로는 선양(禪讓)의 모양새를 갖추었으나 조카의 왕위를 찬탈한 세조에 맞서 단종(端宗)의 복위(復位)를 도모하다가 실패하여 죽임을 당한 성삼문(成三問), 박팽년(朴彭年), 유응부(兪應孚), 이개(李塏), 하위지(河緯地), 유성원(柳誠源)의 여섯 분을 꼽고 있으나 단종 복위운동을 하다가 희생된 사람은 사육신 이외에도 권자신(權自新), 김문기(金文起) 등과 유배지인 순흥에서 복위운동을 전개한 금성대군(錦城大君)과 부사 이보흠(李甫欽)등 모두 합하면 70명이 넘습니다. 이렇게 많은 희생자가 있었음에도 사육신만 꼽히는 것은 당시 절의파(節義波)의 한사람인 남효온(南孝溫)이 쓴 <사육신전(死六臣傳)>에 기인한 바가 큽니다.

단종이 왕위에 오른 지 3년 만인 1455년(단종3년)에 단종의 숙부인 수양대군이 조카로부터 왕위를 빼앗자 이에 분노한 충신들은 단종의 복위를 위해 목숨을 걸고 세조 일파를 몰아내기 위한 계획을 세웠습니다.

그 첫 번째 거사계획은 성삼문의 아버지 성승(成勝)과 사육신의 하나인 유응부에 의해 모의되었습니다. 1456년 명나라 사신의 환송연에서 도총관 성승과 훈련도감 유응부가 검을 빼들어 임금의 뒤에서 왕을 보호하는 직책인 운검(雲劒)을 맡게 되어 세조와 세자를 한꺼번에 죽일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온 것입니다. 그러나 거사 당일 아무래도 낌새가 이상한 것 같은 예감에 한명회가 임금의 뜻이라며 운검을 두지 말자고 주장하여 거사 계획이 수포로 돌아가자 함께 모의에 참여했던 성균관 사예(司藝) 김질(金礩)이 미리 겁을 먹고 그의 장인 정창손(鄭昌孫)을 찾아가 의논한 뒤 세조에게 고변(告變)하여 연루자들이 모두 잡혔습니다.

성삼문은 잔혹한 고문에도 굴하지 않고 세조를 '전하'라 부르지 않고 '나리'라고 불렀으며 다른 이들도 진상을 자백하면 용서하겠다는 말을 거부하고 참혹한 고문을 받았습니다. 성삼문, 박팽년, 유응부, 이개는 단근질로 죽었고 하위지는 참살 당했고 류성원은 잡히기 전에 아내와 함께 자살하고 김문기도 사지를 찢기는 참혹한 형벌로 죽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사육신의 가족들은 남자인 경우는 모두 죽였고 여자의 경우는 노비로 끌려갔습니다.

지금 사육신묘에 일곱 분이 모셔져 있는 경위를 살펴보면 어느 스님(매월당 김시습이라는 설도 있음)께서 성승, 성삼문, 박팽년, 유응부, 이개 다섯 분의 시신을 현재의 위치에 모셨는데 임진왜란 이후 성승의 묘는 찾을 수 없었고 네 분의 묘만 있었으나 그래도 사육신묘라고 불렀습니다. 이후 사육신묘의 성역화사업을 시행하면서 나머지 세 분인, 하위지의 묘는 선산(善山)에서 이장하였고, 류성원의 묘도 새로 꾸몄고, 김문기의 가묘(假墓)도 함께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정문인 불이문(不二門)과 일곱 분의 위패를 모신 사당인 의절사(義節祠)도 이때 세웠습니다. 숙종17년(1691년) 사육신을 모시기 위해 세운 민절서원(愍節書院)은 주춧돌 6개만 쓸쓸히 그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이곳 주위에는 두 개의 서원(書院)이 있었는데, 그 하나는 인현왕후(仁顯王后)의 폐위(廢位)를 반대하다가 진도로 유배를 가던 중에 노량진에서 죽은 박태보(朴泰輔)를 배향한 노강서원(鷺江書院)이 있었으나 반남박씨 종택이 있는 수락산 밑자락 의정부 장암동으로 옮겨 다시 세웠습니다. 박태보는 소론(小論)의 으뜸학자인 서계(西溪) 박세당(朴世堂)의 둘째 아들로서 장암동은 반남박씨들의 유택(幽宅)과 종택(宗宅)이 어우러져 있고 서계 선생의 유적지가 많이 남아 있습니다.

다른 하나는 경종(景宗)이 즉위하자 후손이 없던 경종의 후계문제로 노론과 소론이 다투었고 연잉군(영조)을 세자로 세운 노론(老論)의 네 대신인 김창집(金昌集), 이건명(李健命), 이이명(李이命), 조태채(趙泰采)을 역모로 몰아 죽였는데 경종이 죽고 영조가 즉위하자 네 명의 대신을 복권시키고 사충서원(四忠書院)을 세워 배향하였으나 지금은 하남시 상산곡동에 옮겨 다시 세웠습니다.

▲ 한강변 정자 용양봉저정 ⓒ문화재청

조선시대 한양 도성에서 주요 간선도로는 반드시 한강을 건너야 함으로 한강에는 강을 건너는 배가 닿을 수 있도록 나루가 생겼습니다. 나루는 강폭의 넓고 좁음과 사람과 물자의 유통량에 따라 그 중요성을 달리 하지만 대체로 도(渡)와 진(津)이라는 이름으로 많이 불렸습니다. 진도제도(津渡制度)는 백성들의 이동에 대한 감시가 용이한 곳이므로 나루터는 국가에서 직접 관리하고 그곳에 별감(別監)을 파견하였습니다.

한강변의 주요 나루터를 상류에서부터 꼽아보면 광나루(廣津), 송파나루(松波津), 서빙고나루(西氷庫津), 동작나루(銅雀津), 한강나루(漢江津), 노들나루(鷺梁津), 용산나루(龍山津), 삼개나루(麻浦津), 서강나루(西江津), 양화나루(楊華津), 공암나루(孔巖津) 등으로 이중에서 광진, 송파진, 한강진, 노량진, 양화진은 한강의 5대 나루로 손꼽혔습니다.

노량진은 5대 나루 중의 하나이면서 특히 상류의 한강진과 하류의 양화진과 더불어 한양도성으로 통하는 가장 중요한 길목이어서 이곳에는 진(鎭)이 설치되어 군대가 주둔하였습니다. 노량진은 수양버들이 울창해서 노들나루라고도 불렸는데 도선장(渡船場)으로서의 역할을 하는 도진촌락(渡津村落)이었습니다. 노량진 남쪽 언덕에는 노량원(鷺梁院)이라는 여관이 있어 도성을 오가는 사람들이 쉬어가기도 했습니다.

노량진은 한강 북쪽의 용산진과 서로 왕래하는데 이 두 나루는 도성과 시흥, 수원 방면의 간선도로를 이어주는 역할을 했습니다. 용산나루 주변은 넓은 모래밭으로 지금은 사라지고 강변북로로 변했지만 조선시대에는 왕을 호위하는 왕의 친위부대인 용호영(龍虎營)과 도성을 나누어 지키던 훈련도감(訓練都監), 금위영(禁衛營), 어영청(御營廳)의 군사들이 무예를 연습하던 곳이었습니다. 또한 노량진은 우리나라 철도의 시발지로서 1899년 경인철도 부설권을 미국인 모스로부터 양도받은 일본이 노량진에서 제물포까지 33.2km의 경인선을 개통했으며 그 기념비가 노량진역 구내에 있습니다.

임금이 도성을 떠나 멀리 행차를 하게 되면 한강을 꼭 건너야만 됩니다. 조선 초기에는 임금도 배를 타고 나루를 통하여 한강을 건넜지만 조선 중기로 가면서 임금의 능행차가 빈번해지자 강을 건너는 안전한 방법이 강구되었는데 그것이 배다리(舟橋)입니다. 배를 일렬로 정렬하여 강 위에 띄워놓고 그 위에 상판을 얹어 다리와 같은 역할을 하게 했던 것입니다.
배다리의 설치 장소는 지형과 물살을 잘 살펴서 정해야 되는데 선릉과 정릉, 현융원(지금의 융건릉)과 온양온천에 행차할 때는 노량진(鷺梁津)에 배다리를 설치하였고 헌릉, 영릉에 행차할 때는 광진(廣津)에 설치하도록 하였습니다.

노량진의 배다리는 세종과 세조가 온양온천으로 휴양 갈 때와 숙종이 영릉을 참배하기 위해 설치되었습니다. 특히 정조는 지금의 서울시립대학교 뒷산인 배봉산(拜峰山)에 있던 아버지 사도세자의 묘를 수원 화산으로 옮기고 현융원(顯隆園)이라 하고 자주 거둥하여 참배하였는데 한강을 건너는 불편을 덜기 위해 배다리를 설치하는 주교사라는 전담기구까지 만들었습니다.

배다리로 한강을 건넌 정조는 노량진 남쪽 언덕에 있는 용양봉저정(龍驤鳳翥亭)에서 어가에서 내려 잠시 쉬면서 점심도 들었는데 머물며 주식(晝食)을 들었다고 해서 주정소(晝停所)라고도 했습니다. 임금이 머문 곳이라 용이 뛰놀고 봉황이 높이 난다는 뜻으로 용양봉저정이라는 이름이 붙여졌습니다. 이 정자는 선조 때의 중신 이양원(李陽元)의 집 터였는데 정조 때에 주정소로 이용되다가 고종 때 유길준에게 하사되었고 다시 1930년대에 일본 사람 이께다(池田)에게 넘어가 오락장으로 변질되었다가 광복과 함께 국유화되었으나 과거의 건물들은 자취를 감추고 정자 한 채만이 외롭게 남아 있습니다.

효사정(孝思亭)은 세종 때 한성부윤과 우의정을 지낸 노한(盧閈)의 별서(別墅)입니다. 노한은 어머니가 돌아가시자 3년간 시묘(侍墓)를 했던 자리에 정자를 짓고 가끔씩 올라가 모친을 그리워하고 개성에 있는 부친의 묘를 바라보며 부모님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가졌다고 합니다. 본래의 효사정은 없어지고 있었던 자리마저 찾을 수 없어 그 터 가까운 한강변 낮은 언덕에 새로 신축하여 지금에 이르고 있습니다만 그곳은 일제 강점기 시절에 한강신사(漢江神祠)라는 일본의 신사가 있었던 자리입니다.

효사정이라는 이름은 노한과 동서지간인 이조판서 강석덕(姜碩德)이 지었고 그의 아들 강희맹(姜希孟)은 <효사정기(孝思亭記)>를 남겼고 정인지(鄭麟趾), 서거정(徐居正), 신숙주(申叔舟), 김수온(金守溫) 등 당대의 문신 학자들이 효사정과 관련된 시문(詩文)을 남겼습니다.

한강변에는 국가와 개인이 지은 정자가 백 여 곳에 있었으나 지금은 네 곳만 남아 있는데 낙천정(樂天亭), 망원정(望遠亭), 용양봉저정은 국가에서 지은 정자이고 효사정은 개인이 지은 정자로 유일하게 남아 있습니다.

▲ 한강변 개인정자였던 효사정 ⓒ이드

서달산 서쪽 산록에 자리 잡은 달마사는 유명한 선승 만공(滿空)스님의 제자인 유심(唯心)스님이 1931년 창건한 조계종 사찰로서 일제 강점기 때는 만공스님께서 가끔 법문을 하셨던 곳입니다. 지금은 이웃한 국립현충원의 지세(地勢)를 살려 영산전 납골 봉안당을 만들기도 하였습니다.

서달산 북쪽 아래 자리잡은 호국지장사(護國地藏寺)는 신라 말에 도선국사(道詵國師)가 창건한 갈궁사(葛宮寺)로서 고려 공민왕 때 보인(寶仁)스님이 중창하고 화장암(華藏庵)이라 개명하였던 것을 조선시대 선조의 할머니인 창빈안씨의 묘를 국립현충원 안으로 모시게 되자 화장암을 그 원찰(願刹)로 삼고 화장사(華藏寺)로 승격시켰습니다.

서달산 남쪽 산록에는 <삼국지>의 영웅 관우(關羽)를 모신 사당인 남관왕묘(南關王廟)가 있습니다. 일반인의 사당임에도 그 격이 매우 높다는 것은 사당의 이름에도 명확히 나타납니다. 왕의 조상들을 모시는 사당이 종묘(宗廟)이고 유학의 창시자인 공자와 그의 제자 성현들을 모시는 사당을 문묘(文廟)라 하고 관우를 모신 사당을 관왕묘(關王廟)라 부를 정도로 같은 격으로 표현하고 있습니다. 관왕 숭배 사상은 명나라 초기부터 성행했던 것으로 우리나라에는 임진왜란 때 조선을 도우러 온 명나라 군사들로부터 퍼져 나간 것으로 보여집니다. 특히 관우의 음덕으로 임진왜란에서 이길 수 있었다는 믿음이 전란 중에 조선의 병사들에게도 퍼져나가 민간 신앙으로 정착하게 되는 계기가 되기도 합니다.

서울에는 관왕묘가 동대문 밖에 동관묘, 남대문 밖 도동에 남관묘, 명륜동에 북관묘, 서대문 밖 천연동에 서관묘, 종로네거리 보신각 뒤에 중관묘의 다섯 곳에 있었으나 동관묘만 그 위치에 그대로 남아 있고 남관묘는 일제가 목멱산에 조선신궁을 세우면서 헐어버린 것을 지금의 사당동으로 옮겨 지어 지금에 이르고 있습니다. 동관묘는 특히 성균관의 문묘와 나란히 무묘(武廟)라 불릴 만큼 격이 높았는데 춘추(春秋)로 치러지는 대제 때에는 임금이 손수 무복(武服)을 입고 참례를 할 정도였습니다. 지방에도 성주(星州), 안동(安東), 남원(南原), 강진(康津)의 네 곳에 관왕묘가 세워졌습니다.

▲ 서달산의 눈덮인 달마사 ⓒ주도와

준비물은 다음과 같습니다.걷기 편한 차림, 스틱, 무릎보호대, 식수, 우의, 장갑, 모자, 따뜻한 여벌옷, 간식, 자외선 차단제, 필기도구 등(기본상비약은 준비됨)

서울학교 제11강 참가비는 5만원입니다.(강의비, 점심식사 겸 뒤풀이, 운영비 등 포함). 참가신청과 문의는 사이트 www.huschool.com 전화 050-5609-5609 이메일
master@huschool.com 으로 해주십시오(현장에서는 참가 접수를 받지 않습니다).

☞참가신청 바로가기

최연 교장선생님은 재미있고 깊이있는 <서울 해설가>로 장안에 이름이 나 있습니다. 그는 서울의 인문지리기행 전문가이며, 불교사회연구원 원장이기도 합니다. 특히 <서울학>에 관심을 갖게 된 동기는, 공동체로서의 '마을'에 대하여 관심을 갖고 공부하다 보니 서울이 공동체로서 '가장 넓고 깊은 마을' 임에도 불구하고 그 공동체적인 요소가 발현되지 않는 '마을'이어서입니다.

남한의 인구 반쯤이 모여 살고 있는 서울(엄밀히 말하면 수도권)이 공동체로서의 정체성이 분명하지 않다는 것입니다. 호남향우회, 영남향우회, 충청향우회 등 '지역공동체 출신으로 서울에 사는 사람'만 있지 '진정한 서울 사람'으로 살아가고 있지 않다는 엄연한 현실이 서울의 현주소입니다.

이러한 문제인식에서 서울에 대한 인문지리적 접근을 통해 그곳에 의지하여 살아가는 사람들을 위해 마을 공동체로서 서울에 대한 향토사가 새롭게 씌어져야 한다는 생각으로 역사, 풍수, 신화, 전설, 지리, 세시 풍속, 유람기 등 가능한 모든 자료를 참고하여 이야기가 있는 향토사, 즉 <서울학>을 집대성하였습니다.

물론 서울에 대한 통사라기보다는 우리가 걷고자 하는 코스에 스며들어 있는 많은 사연들을 이야기로 풀었습니다. 그 내용은 정사도 있겠지만 야사, 더 나아가서 전설과 풍수 도참에 대한 이야기도 있습니다.

저서로는 <최연의 산 이야기>가 있으며, 곧 후속편이 나올 예정입니다. 또 서울 역사인문기행의 강의 내용이 될 <서울 이야기>도 기획하고 있습니다.

교장선생님이 <서울학교>를 여는 취지는 이렇습니다.

서울은 무척 넓고 깊습니다.

서울이 역사적으로 크게 부각된 것은 삼국시대 백제, 고구려, 신라가 이 땅을 차지하려고 끼리끼리 합종연횡 치열한 싸움을 벌였을 때입니다. 한반도의 패권을 잡기 위해서는 서울은 꼭 차지해야 할 전략적 요충지였습니다.

서울은 고려시대에는 남쪽의 수도라는 뜻의 남경(南京)이 있었던 곳이며, 조선 개국 후에는 개성에서 천도, 새로운 수도 한양(漢陽)이 세워졌던 곳입니다. 열강의 틈바구니에서 망국(亡國)의 한을 고스란히 감당한 대한제국(大韓帝國)이 일본에 합병되는 그 마지막 순간을 맞이한 곳도 서울입니다.

이렇듯 서울은 여러 시대를 거치면서 정치, 경제, 문화의 중심으로서 역사 유적의 보고입니다. 또한 개항 이후 서구문화가 유입되면서 펼쳐 놓은 근대문화유산 또한 곳곳에 산재해 있어 서울이 이룩해 놓은 역사 문화유산은 그 넓이와 깊이를 가늠하기 어려울 정도입니다.

그러나 그 깊이와 넓이만큼 온전하게 제 모습을 다 보여주지 못하는 곳도 서울입니다. 임진왜란과 병자호란으로 많은 문화유산이 소실되었고, 일제강점기 때 일제는 의도적으로 우리 문화를 파괴, 왜곡시켰습니다.

더욱 안타까운 것은 그나마도 동족상잔으로 대부분이 파괴되었고, 박정희 이후 이명박 정권에 이르기까지 개발독재세력은 산업화와 개발의 논리로 귀중한 문화유산을 무참히 짓밟아 버렸습니다. 피맛골 등 종로 일대의 '무분별한 개발'이 그 비참한 예입니다.

이런 연유로 지금 접하고 있는 서울의 문화유산은 점(點)으로밖에 존재할 수 없습니다.

만시지탄이지만, 이러한 점들을 하나하나 모아 선(線)으로 연결하고, 그 선들을 쌓아서 면(面)을 만들고, 그 면들을 세워 입체의 온전한 서울의 문화유산을 재구성하여야 할 것입니다.

이러한 작업은 역사서, 지리지, 세시풍속기 등 많은 기록들이 전해지고 있기 때문에 어느 정도까지는 가능합니다만, 그 기록들에도 한계가 있기 때문에 거기에서도 찾을 수 없는 것들은 '역사적 상상력'으로 보완해야 합니다.

최근의 관심 콘텐츠는 <걷기>와 <스토리텔링>입니다. 이 두 콘텐츠를 결합하여 '이야기가 있는 걷기'로서 서울의 문화유산을 둘러보는 <서울학교>를 개교하고자 합니다. 서울에 대한 인문지리기행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서울학교는 매달 한번, 1년간의 일정으로 12코스를 기행하려 합니다. 각각의 코스는 각 점들의 '특별한 서울 이야기'를 이어주는 선입니다. 12코스의 선들을 둘러보는 기행이 모두 진행되면 '대강의 서울의 밑그림'인 면이 형성될 것입니다. 그 다음으로 기행을 통해 터득한 여러분들의 상상력이 더해질 때 입체적인 '서울 이야기'는 완성되고 비로소 여러분의 것이 될 것입니다.

기행의 원칙은 대중교통을 이용하며 오전 9시 30분에 모여 3시간 정도 걷기 답사를 하고, 가까운 곳에 있는 맛집에서 점심식사를 한 후에 1시간 30분가량 가까이에 있는 골목길과 재래시장을 둘러본 후 오후 3시쯤 마칠 예정입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admin@pressian.com 다른 글 보기